뉴시스

'트럼프 오기 전 김정은 만나야'…남·북·미 정상회담 결의안 나와

입력 2019.06.13. 17:35 댓글 0개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회담 촉구 결의안 발의해
박선숙 대표의원 "국회 차원에서 회담 촉구 차원"
"文-金 만나 하노이 회담 문제점 공유해야" 지적도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 2019.04.17.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미 관계 개선을 위해 국회 차원에서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나왔다.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대표의원을 맡고 있는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1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반도평화포럼은 여야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연구단체다. 평화와 미래 지향적인 남북관계, 우리 사회 내부의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과제를 제시하고 국회의 책임과 역할을 새롭게 정립함으로써 평화·통일의 진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됐다.

박 의원은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북미가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돌파구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 시점에서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을 조속하게 개최하기 위해 결단하고 노력해줄 것을 국회 차원에서 촉구하는 것"이라고 발의 배경을 밝혔다.

앞서 일각에서는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 이전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 지난 하노이 회담에서의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결의안은 '2019년 2월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간 비핵화를 위한 대화가 교착되고 있는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우리 국민들에게 불안과 고통을 안겨주는 현 상황은 하루빨리 타개되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2000년 6·15 남북 공동선언 및 2007년 10월4일 남북 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부터 지난해 세 차례에 걸친 남북 정상회담,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까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노력을 역사적 성과로 규정하며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향해 나아가기 위한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정부를 향해 지난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개선을 안정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과 어떠한 종류의 군사적 시도도 평화와 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음을 피력했다.

결의안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의 조속하고도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나아가 동북아시아의 안정을 가져올 수 있도록 우리 정부가 북·미를 비롯해 중·일·러 등 동북아 관련국 및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노력할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한편 이번 결의안 발의에는 더불어민주당 권미혁·김영춘·박용진·우원식·원혜영·인재근·추미애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수민·주승용·채이배 의원, 민주평화당 박지원·손금주·유성엽·윤영일·장병완·정동영·천정배·최경환 의원 등이 함께 했다.

이 가운데 권미혁·우원식·인재근·채이배 외 의원들은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소속 회원이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