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도, 도로명 주소에 사물 주소 추가한다

입력 2019.06.13. 16:35 수정 2019.06.13. 16:35 댓글 0개
내년까지 버스정류장 등 시설물 1만여건
안전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 가능 ‘기대’
자율주행 자동차·드론 등 활용 가능성도
전남도청

내년부터 전남에서 길 찾기가 한층 편리해진다.

기존 건물 중심으로 도로명 주소로 인해 주변에 건물이 없으면 네비게이션이나 인터넷 등을 이용해도 길을 찾기 어려웠지만 시설물에도 주소를 부여하는 ‘사물주소’사업이 시작되면서 ‘모르는 곳을 찾아가기’가 더 간편해질 전망이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도로명 주소체계 고도화를 위한 사물주소 부여’ 사업에 맞춰 내년 12월까지 22개 시·군 시설물 1만여건에 대해 ‘주소’를 부여한다. ‘사물주소’사업은 국비 4억원과 도비 2억원, 시군비 4억원 등 총 10억원이 투입된다.

사물주소는 도로에 인접한 거리가게·둔치주차장·버스정류장·지진옥외대피소·택시승강장 등 건물이 아닌 시설물에 부여하는 도로명 주소다.

지금까지 ‘도로 주변 건물’을 대상으로 주소를 부여해왔지만 올해부터 행안부가 전국 지자체들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하는 등 사물주소 도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남도도 이같은 정부 추세에 맞춰 사물주소 부여 사업을 준비 중이다.

현재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용역을 통해 제공하는 ‘도로명 기본도’에 사물주소를 표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추가하는 작업과 함께 22개 시군에서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시설물 기초자료를 수집 중이다.

거리가게의 경우 위치파악이 보다 쉽다는 점에서 다음달부터 ‘주소’를 부여하는 작업이 시작되며 다른 시설물들의 경우 오는 11월까지 예정된 기본 사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주소’를 만들게 된다.

전남도는 사물주소를 통해 도민 안전 확보와 4차 산업 시대 AI등 무인시스템 활성화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안전사고 등 위급한 상황에서 주변 건물이 없는 경우 제대로 위치를 설명하기 어려워 신속한 위치 파악이 어려웠다는 점에서 이번 사업은 이같은 어려움을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자율주행 자동차나 드론, 무인이동체 등이 이동을 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주소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점도 이번 사업이 새로운 신성장 기술 성장에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그동안 시설물의 위치 파악이 가능한 주소가 없어 안전 사고 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어려웠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도민 안전과 신산업 발전을 위한 기본 정보 공유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