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현대·기아차, 자율주행 기술개발 박차

입력 2019.06.13. 14:15 수정 2019.06.13. 14:15 댓글 0개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에 전략 투자

현대·기아차는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에 전략투자하고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빠르게 성장하는 글로벌 자율주행 생태계의 판도를 선도하는 ‘게임 체인저’로 급부상한다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전략이다.

오로라는 지난 2017년 미국에서 설립,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에서 월등한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이다. 이 기업은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차는 다양한 차량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확대,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오로라 등 최고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삼섭기자 seobi@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