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입주경기도 양극화…6월 HOSI 서울 92.1 vs 울산 44.4

입력 2019.06.13. 11:00 댓글 0개
입주물량 4.5만호 쏟아져…지방 미입주 우려↑
서울·세종, 대전·대구·광주 제외 전망치 악화돼
5월 실적치도 하락…10가구 중 2가구 미입주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세종특별자치시 4-2생활권에 들어서는 '더휴 예미지(L1·L2블록)',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 M1·M4블록(공공분양)', '자이 e편한세상(공공분양)'의 견본주택이 개관한 24일 청약예정자들이 자이 e편한세상의 입지조건 등을 살펴보고 있다. 2019.05.23.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이달 전국에서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과잉 공급 우려로 인해 입주경기 전망치가 뚝 떨어졌다.

다만 서울·세종과 대전·대구·광주는 여전히 높은 전망치를 유지하고 있어 입주경기도 지방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이달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전월대비 9.0포인트 하락한 71.1을 기록했다.지난달 전망치가 일시적으로 80선을 회복했으나 이달 대규모 민간 입주물량이 예정돼 있는 데다 '3기 신도시' 발표 등의 영향으로 다시 70선으로 떨어졌다.

특히 서울과 세종, 대전, 대구, 광주 등 일부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5월 실적치와 6월 전망치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반면 대부분의 지역에서 낮은 전망치를 기록해 지역 간 입주여건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이달 HOSI 전망치는 세종(100.0)이 100선, 서울(92.1)과 대전(91.6)이 90선을 기록했으며 대구(89.6), 광주(86.9), 전남(80.0)이 80선, 경기(76.5), 인천(71.0), 경북(70.0)이 70선을 기록했다.

그 외 대부분 지역이 50~60선을 기록한 가운데, 울산(44.4)은 유일하게 40선을 기록했다.

박홍철 주산연 책임연구원은 "입주물량이 증가하면 입지가 좋은 곳으로 수요가 몰려 다른 지방은 상대적으로 미입주 우려가 커진다"며 "3기 신도시 정책 역시 당장은 영향이 없을 지라도 소비자들이 선택권이 늘어나다보니 소비 심리가 위축되거나 관망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달 전국에서는 72개 단지 총 4만5178세대가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31개 단지 2만7132세대, 지방에서 41개 단지 1만8046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5월 대비 수도권 1만6504세대, 지방 3621세대 증가하며 4개월 만에 입주물량 증가세로 전환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만9310세대, 서울 6936세대, 경남 5531세대, 세종 2456세대, 대전 1943세대, 충남 1897세대, 광주 1865세대, 부산 1522세대, 전북 1254세대 순으로 많다.

박 연구원은 "전국적으로 민간 입주예정물량이 크게 증가하고, 지역별로는 이달 입주예정물량의 42.7%에 해당하는 물량이 경기도에 집중될 예정"이라며 "서울과 경남에도 많은 물량이 집중될 예정이므로 해당지역 내 입주를 계획하는 주택사업자들의 주의를 요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HOSI 실적치는 74.8로 전월 실적치인 76.7 대비 1.9포인트 하락했다. 5월 전망치 80.1 대비로는 5.3포인트 하락했다.

5월 HOSI 실적은 세종(100.0)과 대전(100.0)이 100선, 서울(94.0), 대구(92.8), 광주(91.3)가 90선, 경기(85.1)가 80선, 전북(76.1), 경북(75.0), 전남(73.3)이 70선, 그 외 지역은 50~60선을 기록했다.대전은 2017년 6월 조사 이래 처음으로 실적치 100선을 기록했고, 세종도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100선을 기록했다.

5월 전국 입주율은 78.7%로, 전국 10가구 중 2가구가 미입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수도권 입주율은 87.0%, 서울은 89.5%, 지방은 77.0%다.

지난달 주요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35.3%)' '세입자 미확보(29.4%)' '잔금대출 미확보(22.1%)' '분양권 매도 지연(10.3%)'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y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