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막말 정치인, 내년 총선 그들을 기억하자

입력 2019.06.12. 19:03 수정 2019.06.12. 19:03 댓글 0개
박지경의 무등칼럼 무등일보 정치부장

정치인들의 막말이 끝 없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은 심각하다.

지난 2월 5·18 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이 있다”고,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각각 말했다. 막말을 넘어 망언이었다.

같은 달 전당대회 때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저딴게 무슨 대통령”이라고 했다. 이어 3월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표현을 했고 4월에는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족에게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했다.

지난 달 김무성 의원은 “다이너마이트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리자”고 말했고 나 원내대표는 ‘달창’, 김현아 의원은 ‘한센병’ 등의 표현으로 문 대통령 지지자와 문 대통령을 각각 비하했다. 급기야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난달 31일 “김정은 위원장이 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이 있는 것 같다”는 말까지 했다.

이에 황교안 대표가 지난 3일 “심사일언(深思一言)해 달라”고 경고했지만 막말 행진은 멈추지 않았다. 경고 직후 한선교 사무총장은 회의장 밖 복도바닥에 앉아 대기하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지난 6일 차명진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문재인은 빨갱이’라고 썼다.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좌우이념을 극복한 애국을 강조하면서 ‘김원봉’을 언급한 데 따른 것이었으나 수준 이하의 발언이었다.

원래 한국당의 막말 대표선수(?)는 홍준표 전 대표였다. 그는 상대당 지도부를 향해 독설하는 게 예사였다. 당내 일부 세력에 대해 ‘바퀴벌레’ ‘암덩어리’ ‘연탄가스’ 등 단어를 써가며 비난했다. 막말 논란은 비단 한국당 만의 문제는 아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달 22일 자당의 손학규 대표 면전에서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 손혜원·홍익표 민주당 의원 등도 막말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사람은 누구나 실언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정치인 특히 국회의원은 공인이다. 사회에 끼치는 영향이 커 그들의 말 한마디가 사회적 파장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모르지 않을 정치인들이 막말을 서슴지 않는 이유는 지지층 결집과 인지도 상승 효과, 즉 정치적 이익을 노린 때문이다. 대다수 국민의 비판을 받더라도 현 정부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국민을 자극, 지지층을 확고히 하고 본인 인지도도 높인다는 전략이다.

우리 정치권은 지금 여당과 제1야당이 ‘강대강’으로 대치하고 있다. 의석수 면에서 다당제 모습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양당구도나 다름없다. 국민의당 바람이 불었던 지난 총선 이후 연정에 의한 다당제 정착이 기대됐지만 실현은 감감 무소식이다.

양당구도하에서는 ‘모 아니면 도’라는 승자독식 인식이 불식될 수 없다. 이 때문에 자기 진영의 확실한 지지를 얻기 위해 상식을 벗어난 막말과 장외투쟁 등 과한 행보를 한다. 잘 되면 정권을 잡고 아니어도 제1야당은 될 수 있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에게 권력이 집중 되는 정치구조에서 나타나는 폐해다.

이 같은 구조는 남북분단 이후 계속된 이념갈등에도 원인이 있다. 양 극단 세력의 목소리만 들리고 중도세력은 발 붙일 곳이 없는 정국은 국민 선택마저도 양 극단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강요한다. 결국 개헌을 통한 권력 분산, 궁극적으로는 통일을 통한 이념갈등 해소 만이 이 같은 정치구조가 깰 수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다.

막말의 원인이 우리 정치구조에 있다하더라도 더 근본은 정치인들의 인격적 결함에 있다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 막말 등 상식 이하의 행동을 하는 것은 지도자로서, 또 공인으로서의 자세가 아니다.

내년 총선을 300여일 남기고 유권자, 국민에게 호소한다. 정치인의 막말이 싫으면 그들을 심판하라. 개헌 또는 통일 등 어려운 해법말고도 당장 우리가 할 수 있는 아주 쉬운 방법이다.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가 해야 할 일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