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축구 새역사'···광주·전남 스타들 한몫

입력 2019.06.12. 19:02 수정 2019.06.12. 19:02 댓글 0개
U-20 월드컵 결승 진출
엄원상·김정민·황태현 맹활약
16일 우크라이나전도 "지켜보라"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이 11일(이하 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을 확정한 후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U-20 축구대표팀이 사상 첫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며 한국축구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가운데 광주 금호고를 졸업한 엄원상·김정민과 광양제철고 출신 황태현이 맹활약하면서 지역에서 회자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준결승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1983년 4강 신화를 넘는 남자대표팀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에 지역 출신 엄원상과 김정민, 황태현도 힘을 보탰다.

1999년생으로 광주 금호고를 졸업하고 광주FC에서 활약하고 있는 엄원상은 폭발적인 스피드와 1대 1돌파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U-20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엄원상은 주로 후반조커로 출전해 경기 흐름을 바꾸는데 일조했다..

가장 치열했던 세네갈과의 4강전 승부차기에서 대표팀의 두차례 실축의 부담을 안고 세번째 키커로 나서 골망을 흔들었다.

엄원상의 1년 후배 김정민은 고교 졸업과 동시에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의 강호 FC 레드불 잘츠부르크 산하 FC 리퍼링으로 이적해 활약던 중 대표팀에 뽑혔다.

중원 장악 능력이 뛰어나고 롱패스가 장점인 김정민은 이번 대회에서도 공수를 조율하며 4강행에 앞장섰다.

광양제철중·고를 졸업한 황태현은 대표팀 정정용 감독의 신뢰를 가장 많이 받고 있는 선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장 완장까지 찬 황태현은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예선 3경기, 16강전, 8강전, 4강전까지 모두 선발 출장해 상대의 공격을 봉쇄했다.

최수용 금호고 감독은 “제자들이 큰 대회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TV를 통해 봤다”며 “눈물이 절로 나올 정도로 감격스러웠다”고 말했다.

광주FC 구단 관계자는 “소속 선수인 엄원상에 대한 인터뷰 요청을 비롯해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전 응원을 하는지에 대한 문의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U-20월드컵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결승전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에 펼쳐진다. 양기생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