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장한 U-20 대표팀 내친김에 사상 첫 우승을

입력 2019.06.12. 19:02 수정 2019.06.12. 21:00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우리 U-20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FIFA 주관 대회에서 남자 축구가 결승에 나선 것은 전무하다.

우리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U-20 폴란드월드컵(2019) 준결승전에서 수비수 최준이 차넣은 결승골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4강전에서 강호 세네갈을 물리쳤던 대표팀은 또 한번의 빛나는 전적을 거두었다.

우승의 문턱에 이른 대표팀의 물 오른 기량은 걸출한 막내 이강인(발렌시아)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이강인의 절묘한 패스가 최준의 결승골로 이어져 승패를 결정지은 것이다. 세네갈전 등을 비롯해 1골 4도움을 기록 중인 이강인은 이번 대회 최우수 선수로 떠 올랐다.

어찌 이강인 뿐이랴. 광주·전남 출신인 엄원상·김정민·황태현 등의 활약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골문을 굳건하게 지킨 이광연의 날랜 솜씨는 눈이 부실 정도였다. 여기에 매의 눈과 여우의 지혜를 지닌 정정용 감독의 감각적인 지휘가 더 해졌다.

그동안 숱한 대표팀이 나섰지만 이루지 못했던 우리 축구사에 전인미답의 길을 개척한 U-20 대표팀에게 이제 마지막 정상만 남았다. 오는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이탈리아를 1-0으로 제압한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내친 김에 우리 대표팀이 마침내 우승컵을 품에 안아보았으면 한다.

우리 여자 축구는 FIFA 주관 국가대항전인 U-17 여자월드컵(2010)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남자축구의 경우 박종환 감독이 이끌었던 U-20 멕시코대회(1983)와 2002 한일월드컵에서 성인대표팀 4강 진출이 최고다. 카타르와 일본은 우리에 앞서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지만 모두 준우승에 머물렀다.

따라서 우리 대표팀이 이번 대회 우승컵을 차지하게 되면 아시아를 통틀어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된다. 대표팀을 이끄는 정정용 감독은 “한국 축구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자평했다. 마지막까지 초심을 잃지말고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의 기개를 보여주길 바란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