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민 과반수 "국회 개원 합의 정당끼리 먼저 임시국회 소집해야"

입력 2019.06.12. 08:00 댓글 0개
'현안처리 미뤄지면 안돼' 53.4% vs "패스트트랙 사과해야" 38.5%
찬성 '정의·민주당 지지, 광주·전라'…반대, '한국당지지, 60대 이상'
【서울=뉴시스】(자료제공 = 리얼미터)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국민 과반수가 국회를 여는 데 합의하는 정당끼리 먼저 6월 임시국회를 소집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12일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일 전국 19세 이상의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개원 합의' 정당들만 6월 임시국회를 소집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등 재난·민생 현안처리가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돼 찬성한다'는 응답이 53.4%를 차지했다. 반면 '패스트트랙 사과와 합의 처리를 약속하지 않는 한 일부 정당들만의 소집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38.5%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을 선택한 이들은 8.1%에 달했다.

찬성 응답은 정의당(95.6%)과 더불어민주당(91.1%) 지지층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진보층(77.9%)과 광주·전라(70.9%)에서도 70% 이상을 기록했다.

무당층(51.3%)과 중도층(56.8%), 대전·세종·충청(53.1%)과 경기·인천(51.6%), 서울(51.2%), 부산·울산·경남(50.0%), 30대(64.0%)·40대(59.7%)·20대(57.7%)·50대(53.4%)에서도 절반이 넘는 찬성률을 보였다.

반대 응답은 자유한국당 지지층(79.1%)에서 압도적으로 많았다. 보수층(60.6%)과 60대 이상(53.7%)에서도 다수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찬성과 반대가 각각 48.1%, 44.7%로 팽팽히 갈렸다. 대구·경북에서도 43.7%와 42.4%로 찬성과 반대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64명 중 501명이 응답을 완료, 5.8%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과 무·유선ARS 혼용, 무·유선전화를 병행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오마이뉴스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