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룩스 에테르나(Lux Aeterna)! 영원한 빛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입력 2019.06.11. 18:35 수정 2019.06.11. 18:35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문병재(광주시 문화수도정책관)

“김 위원장은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을까요?” “그럼 지금 넘어가 볼까요?”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은 11년 간 끊겼던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의 시작을 알렸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사상 처음 남측 땅을 밟았고 손을 맞잡은 남북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넘나들었다.

모두의 머릿속에 ‘각자 회담의 기억’을 남겼다. 필자는 여기에 더해 평화의 집 앞마당에서 열린 ‘환송행사’를 말하고 싶다. ‘하나의 봄’을 주제로 평화의 집 외벽을 스크린으로 활용한 영상 쇼. 건물 벽에 연등이 떠오르고, 외벽 전체가 한 폭의 수묵화처럼 변하고, 황량한 철책 선에 꽃이 피고 새가 날아들고 화합과 평화의 바람을 품은 우리가 맞이하게 될 하나의 봄! 이렇게 건물 외벽을 스크린으로 활용해서 우리의 IT기술과 예술을 접목해 보여주는 것을 ‘미디어 파사드’라 한다.

미디어아트 작품은 우리를 시간과 공간을 잊고 작품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인 백남준의 작품 또한 미디어아트의 한 분야이다. 기술과 예술의 변화에 따라 미디어아트는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우리 삶 가까이에 있다.

미디어아트는 현대 커뮤니케이션의 주요 수단인 사진, 영화, TV, 비디오, 컴퓨터 등의 매체에 문화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예술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광주는 지난 2014년 12월 세계에서 4번째 이자 대한민국 도시 중 최초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에 선정되었다. 그리고 최근 4년마다 받아야 하는 평가 심사에서 ‘매우 만족’이라는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로서 광주의 위상을 한 층 더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2019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22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된다.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은 1988년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호주, 미국, 영국, 캐나다, 일본, 프랑스 등 세계 주요 국가 도시에서 개최된 전통과 권위가 있는 세계적인 미디어아트 축제이다. 30년간 17개국에서 개최되어 세계 각국의 문화와 예술, 과학, 기술 간 소통과 연대로 지속가능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융·복합의 새로운 길을 열어 왔다.

지난 2016년 10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광주 유치를 결정하고 3년 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해 오고 있다. 우리 ‘광주’는 ‘빛의 도시’라는 뜻을 갖고 있다.

빛고을에서 영감을 얻은 영원한 빛이라는 뜻의 ‘룩스 에테르나(Lux Aeterna)’라는 메인 주제 아래 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은 영원(永遠)·화음(和音)·조명(照明)·반영(半影)의 4개 소주제로 학술 프로그램, 아트 프로그램, 지역 연계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 밖에도 전통문화체험, 지역 투어 프로그램 및 이이남·정자영 작가의 개·폐막식 등 풍성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므로, 디지털 정보 기술이 예술의 형태를 바꾸어가는 모습을 관람하는 것 또한 색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다.

미디어아트에 인권, 휴머니즘과 같은 공동체 가치를 부여하고 미디어아트 특화 공간을 운영해 대중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열리는 ‘2019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은 광주의 발전에 새로운 기회이고, 전환점이 될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을 필두로 한 기술 변화에 따른 새로운 융합시대로 미디어아트, 디지털아트의 중요성과 선점의 필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미디어아트를 중심으로 기술, 인문 등 다양한 분야와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융복합 예술 분야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 믿는다.

예로부터 광주는 의향, 예향, 미향의 도시로서 정의로운 빛, 전통문화예술의 빛, 맛깔스러운 음식의 빛이 가득한 도시이다. 이제 이 빛이 미래를 향한다. ‘2019국제전자예술심포지엄’의 영원한 빛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