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외과가 위기다

입력 2019.05.30. 16:40 수정 2019.05.30. 16:40 댓글 0개
양동호의 건강칼럼 광주시의사회장
양동호 (광주시의사회장·연합외과 원장)

필자는 외과 의사이다. 외과는 흔히들 일반 외과로 부르기도 하는데 간담도 췌장외과, 위 장관외과, 대장항문외과, 유방외과, 내분비외과, 이식혈관외과, 소아외과, 외상외과로 세분화돼 다양한 부위의 수술을 주로 하는 의학의 한 분야이다.

필자는 1986년도에 외과 레지던트를 시작했는데 당시 최고의 인기 있는 과는 아니었지만 그런대로 의대생들이 선호하는 과였다. 전남대학교는 5명의 외과 레지던트를 뽑았는데 그때는 6명이 지원해 경쟁을 했었다. 그러나 전 국민 의료보험 시행 후 점차 전공의 지원자가 줄기 시작해 이제 외과는 정원 미달사태다. 이대로 간다면 조만간 우리 나라에서 외과 의사는 사라질 지 모른다. 외국에서 외과 의사를 수입해야 하는 상황이 머지않아 올 수도 있다.

전공의 지원 감소와 함께 걱정할 게 또 있다. 고령화다. 2017년 통계를 보면 우리나라 외과 및 흉부외과 전문의 중 절반 이상이 50대 이상이다. 전체 8천229명 중에 4천554명이 50세를 넘겼다. 이들이 머잖아 차례로 은퇴하기 시작할 것이다. 그런데도 외과 의료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노인 인구가 많아지면 수술 수요는 더 늘어난다. 외과 수술 의사 1명을 키우는 데 15년이 필요하다. 20년 전부터 대책이 마련됐어야 하는데, 이미 늦은 상황이다.

젊은 의사들이 외과를 기피하는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장시간 걸리는 외과 수술은 강인한 체력이 필요할 뿐 아니라 응급 수술이 잦아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은 딴 세상 얘기다. 언제 뇌사 장기 기증자가 나타날지 몰라 항상 응급 이식수술에 대비해야 하는 간담췌외과, 이식혈관외과 등 장기 이식 분야는 특히 그렇다. 통상 의대생은 학부 과정 6년을 마치고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하면 인턴으로서 1년간 다양한 진료과목을 경험한 뒤 전공을 선택하는데, 대다수가 실습 과정에서 힘든 외과 수술 현장을 목격하고 일찌감치 외과 지원을 접는다.

외과의 인기가 낮은 이유 이유 중 또 하나는 의료소송 등 각종 분쟁에 휘말릴 위험이 높다는 점 때문이다. 여기에 성형외과 등 다른 개원의에 비해 적은 연봉, 퇴직 후에도 쉽지 않은 개원 등 복합적 문제가 있다. 외과를 지원하는 의대생이 감소하고 있는 배경에는 외과 수술비가 턱없이 낮은 건강보험 수가 체계가 있다. 1989년 7월 전 국민 의료보험제도 확대 시행 당시 외과 수술 수가가 원가의 절반 수준으로 책정되고, 이후에도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서 인기가 급락했다.

대한외과학회가 분석한 2017년 기준 국내 외과 수술 평균 수가는 미국의 18.2%, 일본의 29.6% 수준이었다. 같은 수술을 해도 미국 외과 의사가 100만 원을 받을 때 한국에선 18만2천원 밖에 받지 못한다는 뜻이다. 한국에서 맹장수술 수가는 60만 원이다. 쌍꺼풀 수술비용보다 훨씬 싸다. 반면 미국은 3천500만 원,일본에서는 1천만 원 넘게 내야 한다. 외과 수술을 하면 할수록 병원이 손해를 보는 걸 정부도 알고 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외과학회는 최근 전공의 확보율을 높이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발표했다. 수련기간 단축이다. 그동안 외과 전문의가 되려면 의사면허 취득 후 1년간 수련의(인턴) 생활을 하고, 다시 4년간 전공의 훈련을 받아야 했다. 올해 전공의가 되는 의사부터는 이 기간이 1년 줄어든다. 3년 과정을 마치면 바로 전문의 시험 응시 자격을 얻는다. 외과학회는 이 조치가 전공의 지원율을 높여 외과 인력난을 푸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필자가 보기에는 이는 미봉책에 불과하며 보다 근본적인 원인인 저수가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문제해결이 힘들다고 본다.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의 말이 가슴에 와 닿는다. 그는 “외과 위기에 대한 얘기가 나온 지 벌써 수십 년이 됐다. 그런데 문제 해결이 안 되는 건 땜질 처방만 반복해서다. 내 주위를 보면 깜짝 놀랄 정도로 수술 잘하는 외과 의사들이 다 칼을 놓았다. 맹장수술도 안 하고 검진센터 같은 데서 내시경을 본다”며 “지금 외과는 똥물로 뒤덮여 있다. 그 위를 낙엽으로 보기 좋게 덮는다고 전공의가 오지 않는다. 완전히 뒤집어엎겠다는 각오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