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산업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재검토위 출범

입력 2019.05.29. 11:30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29일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이하 재검토위)를 출범했다.

산업부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위워크선릉역2호점에서 연 출범식을 열고 "앞으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는 국정 과제로 추진 중인 사안이다. 2016년 7월 수립된 '고준위방사성폐기물관리기본계획'이 국민, 원자력발전소 소재 지역 주민, 시민사회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 수렴을 충분히 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라서다.

이에 산업부는 앞서 2018년 5~11월 재검토 추진 방안에 관한 원전 지역 및 시민사회와의 사전 협의를 위해 재검토준비단을 운영한 바 있다.

산업부는 "재검토위는 재검토준비단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출범했다"면서 "앞으로 국민과 원전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향과 절차 등 관리정책에 관한 폭넓은 의견 수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재검토위는 인문·사회, 법률, 과학, 소통·갈등관리, 조사통계 등 분야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됐다. 성별과 연령을 살펴보면 남성 10명, 여성 5명, 30대 1명, 40대 6명, 50대 7명, 60대 1명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사용후핵연료 정책은 소통과 사회적 합의 형성 노력이 핵심이지만 과거 정부에서 의견 수렴이 다소 충분하지 못했다"며 "이번 재검토를 통해 위원들이 의견 수렴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산업부는 의견 수렴 절차가 객관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재검토위가 필요한 사항을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해 독립성을 보장하기로 했다. 또 재검토위가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제출하는 정책권고안을 최대한 존중하면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str8fw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