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해찬 "기업 환경·안전투자 중요…지원 방안 검토"

입력 2019.05.27. 16:28 댓글 0개
용인서 '환경·안전투자 지원프로그램 이용기업 현장 간담회
"중견기업 미래 경쟁력 강화 위해 최선…조속한 추경 처리"
【용인=뉴시스】고승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추경 연계 민생투어의 일환으로 27일 경기 용인시의 한 전자파, 전기안전 분석업체를 방문, 시험실을 둘러보고 있다. 2019.05.27.kkssmm99@newsis.com

【서울·용인=뉴시스】이재은 윤해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기업의 투자여건을 강화하는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면서 조속한 추경 처리로 기업인들의 걱정을 덜어주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용인시 처인구 씨티케이에서 '환경·안전투자 지원프로그램 이용기업 간담회'를 열고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하고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으로 산업안전보호법을 개정했는데 산업안전 개선은 법 개정 뿐만 아니라 오늘 논의하는 환경안전 투자 프로그램처럼 실제 기업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예산 지원 등이 더 중요하다"면서 "이 프로그램은 3년간 총 5조 규모로 대기오염방지, 유해 화학물질 저감 등 환경 설비에 대한 투자, 안전방지를 위한 노후 시설 개보수 등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지금 프로그램은 시설 자금만 지원하도록 돼있는데 기업 여건을 강화하는 운영자금에 대한 지원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이번 추경안에는 올해 공급예정인 2조원의 예상 손실액을 감안한 600억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과 정부는 환경안전투자를 포함해 중소, 중견기업의 미래 경쟁력 강화와 산업 안전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그런데 안타깝게도 제1야당의 폐업으로 국회 일정이 정상화되고 있지 않다. 어렵더라도 최대한 빨리 추경안을 통과시켜 기업인들의 걱정을 덜어줘야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간담회를 마치고 백군기 용인시장 등과 함께 방사선 장해 시험실 등 현장을 둘러보기도 했다.

lje@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