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영록 지사, 대규모 예타사업 해결 나서

입력 2019.05.26. 14:06 수정 2019.05.26. 14:06 댓글 0개
한국개발원장 만나 현안 적극 협조 요청
‘5년째 예타’낙포부두 리뉴얼 등 5건 건의

김영록 전남지사가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에 발목이 묶인 지역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나섰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김영록 지사는 지난 24일 서울에서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과 면담을 갖고, 시급하고 긴요한 지역 현안사업들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번 건의는 민선7기 도정 발전을 담보할 일부 지역 현안사업이 예타에 발목이 묶여 있는 상황에서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예타 통과가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김 지사가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김 지사는 이날 최정표 원장을 만나 예타 미통과로 사업 추진이 지연되고 있는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구축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 사업 ▲적정성 검토 중인 남해안철도(목포~보성) 건설 및 전철화 등 5건을 건의했다.

특히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은 일제 강점기 당시 건설됐던 단선 비전철 그대로 남아 있고, 남해안철도 순천~보성 구간의 경우 전철화 사업 선 착수가 꼭 필요한 만큼 예타의 조속 추진 및 통과를 강력 요청했다.

또한 5년째 예타가 진행 중인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 사업에 대해선 시설이 오래 된 점을 감안, 여수화학산단의 안전사고를 줄이고 원활하게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는 체계를 갖춰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도록 조속히 예타 통과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남해안철도가 전철로 완공되면 부산에서 목포까지 6시간 33분이 걸리던 것이 2시간대로 단축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를 활성화하는 일대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앙부처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정책 현안을 해결하고 국고예산을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