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하라, 의식 잃은 채 자택서 발견···"생명 지장 없어"

입력 2019.05.26. 12:1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이재훈 기자 =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가 26일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새벽 0시40분께 구하라가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쓰러진 채로 자신의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발견 당시 구하라는 의식은 없었으나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다.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있었다.

구하라 매니저는 전날 그녀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것을 보고 수차례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연락이 닿지 않자 직접 찾아가 쓰러진 구하라를 발견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구하라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짧은 인사를 남겼다. 이후 팬들 사이에서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일었다.

게시글은 현재 삭제됐다. 대신 구하라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당신이 사랑하는 삶을 살아라. 당신이 사는 삶을 사랑해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팬들은 댓글 등으로 구하라를 응원하고 있다.

현재 구하라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동갑내기 미용사인 최모씨와 쌍방 폭행 사건이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다. 서울중앙지검은 최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협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후 구하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에 시달렸다. 한동안 활동을 하지 않다, 지난해 12월 일본에서 팬미팅을 여는 등 활동을 재개했다.

newkid@newsis.com,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