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신인 돌풍 거세네…이채은·이소미, E1 채리티 오픈 1R 공동선두

입력 2019.05.24. 19:18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4일 경기 여주 페럼 클럽에서 열린 '제6회 교촌허니 레이디스 오픈' 2라운드, 이소미가 10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2019.05.04. (사진=KLPGA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이소미(SBI저축은행)와 이채은(메디힐)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E1 채리티 오픈(총상금 8억 원) 첫날 단독 선두로 나섰다.

이소미는 24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642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10개와 보기 2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그는 버디 9개와 보기 1개로 8언더파를 친 이채은과 함께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두 선수는 모두 올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신인들이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댈리 시티의 레이크 머세드GC에서 열린 2019 LPGA 메디힐 챔피언십 2R 오전조 경기에서 이채은이 2번홀 아이언샷을 하고 있다. 2019.05.04. (사진=엘앤피코스메틱 제공) photo@newsis.com

이승연(휴온스), 임은빈(올포유), 박채윤(삼천리), 유승연 등 5언더파 67타를 친 공동 3위 그룹과는 3타 차다. 이승연 또한 신인이다.

장하나(비씨카드)와 박소연(문영그룹)이 4언더파를 쳐 공동 7위를 마크했다.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김지현(한화큐셀)은 버디 3개를 낚아 이정민(한화큐셀), 이지현2(문영그룹)와 함께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