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WHO, "해마다 10만명이 뱀에 물려 사망…보건위기"

입력 2019.05.23. 21:30 댓글 0개
2017년 태국의 가정에서 발견된 뱀을 소방관이 들어보이고 있다 AP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뱀에 물리는 사고를 "숨어있는 세계 보건 위기"라고 칭하고 각국 정부 및 공동체 행정 조직의 각성을 촉구했다.

1년에 위험한 독이 있는 뱀에 물리는 건 수가 300만 건에 가까우며 이로 해서 매해 8만1000명에서 최대 13만8000명이 목숨을 잃는다. 날마다 200명이 넘는 사람들이 뱀의 독에 의해 사망하는 것이다. 특히 아시아에서 5만7000명~10만 명이 사망한다.

5분마다 각지에서 50명이 뱀에 물리는데 이 중 반인 25명이 뱀 독을 주입 당한다. 25명 가운데 4명이 영구 불구가 되고 1명이 사망한다. 1년에 40만 명이 뱀에 물려 불구가 된다는 계산이다.

WHO는 2030년까지 관련 사망자 수를 반을 줄이기 위해 교육 계몽과 의료 처치시설 개선에 1억3600만 달러를 쓸 계획이다.

그러나 치료 관건인 뱀 독에 대한 해독제가 아직도 구태의연한 방식으로밖에 만들어지지 않고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