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아시아인권활동가 "5·18 진상 규명·역사 왜곡 근절" 촉구

입력 2019.05.23. 17:23 댓글 0개
광주아시아포럼 뒤 광주선언문 채택
"5·18 부정 시도 학살을 찬양하는 것"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기념재단은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학살과 난민-국가폭력과 국가의 보호책임'이란 주제로 광주아시아포럼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2019.05.23. (사진 = 5·18기념재단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아시아지역 인권 활동가들이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과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했다.

23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광주 아시아포럼에 참여한 아시아 인권 활동가들은 이날 '광주선언'을 통해 이 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5·18 부정을 중단하라'는 주제의 선언문에서 "5·18 진상 규명은 세계사적 작업이다. 5·18을 부정하는 시도는 학살을 찬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5·18은 한국 민주화운동의 시작이고, 아시아 많은 국가의 사회운동에도 큰 영향을 줬다. 세계는 한국 시민사회와 정부가 어떻게 5·18 학살의 진실을 밝혀내고, 가해자들을 처벌하며 피해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지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필요한 것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신속한 조사 개시"라며 "학살 피해자들을 공격하는 일체의 언행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독일·인도네시아·아르헨티나의 과거사 청산 사례를 들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기본법 개정'도 요구했다.

이들은 "진상 규명과 피해자 권리 회복, 국가폭력 재발 방지와 사회적 기억 형성 등의 원칙에 입각한 과거사 청산 실천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국제 인권 기준에 따른 난민 제도 수립 ▲혐오·차별 방지 교육 정책 마련 ▲난민 보호를 위한 아시아 시민사회의 전략적 관계 구축 등도 강조했다.

한편 올해 광주 아시아포럼은 '학살과 난민-국가폭력과 국가의 보호 책임'이란 주제로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5·18재단에서 진행됐다. 포럼은 아시아 인권·민주주의 관련 이슈를 다루며 인권 운동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