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퇴근길 거리서 알몸 소동 벌인 50대 여성 검거

입력 2019.05.23. 08:24 댓글 0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사하경찰서는 23일 알몸 상태로 소리를 지르며 퇴근길 붐비는 거리를 돌아다닌 50대 여성 A씨를 공연음란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후 6시 49분부터 약 10분 동안 사하구의 한 시장 인근에서 알몸 상태로 소리를 지르며 150m 가량 돌아다니며 다수의 시민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여성이 옷을 다 벗고 돌아다니고 있다'는 112 신고가 17건이나 접수됐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누군가 자신을 감시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가족과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이같은 사실을 통보하고,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