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日, 워싱턴서 무역 실무협의…농산물·車관세 등 논의할듯

입력 2019.05.21. 23:37 댓글 0개
트럼프, 25일 방일…무역협정·대북정책 논의 예정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미국과 일본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무역협정을 위한 실무급 협의를 진행한다.

일본 산케이비즈는 이날 "미일 양국이 21일 오후(한국시간 22일 새벽) 미국 워싱턴에서 무역교섭 사무(실무)급 협의를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협의에선 농산품 및 공업제품 상대 관세철폐·인하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장 180일간 유예된 미국의 수입차 관세 문제도 논의 대상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지통신에 따르면 이번주 후반께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 경제재생상이 도쿄에서 만나 협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백악관은 지난 17일 세라 허커비 샌더스 명의 성명을 통해 자동차 및 부품 수입관세 부과 여부 결정을 180일간 미루고, 이 기간 관련국들과 추가 협상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클리트 윌리엄스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부위원장 발언을 인용해 "자동차 부문이 (미일 협상에서) 정교하게 다뤄질 필요가 있지만, 단계적 접근법에 따라 양측은 먼저 보다 덜 논쟁적인 항목에 대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협의는 오는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일을 앞두고 이뤄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일 기간 미일 무역협정 체결을 추진하는 한편, 일본 측과 대북정책에 관한 논의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