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박원순 "한국당의 독재타도·민주주의 참으로 어불성설"

입력 2019.05.21. 19:20 댓글 0개
"광주를 모욕·폄훼한 이들에 징계조차 못 내려"
"황교안, 오랜시간 공안검사 길…부끄러워해야"
"5·18 망언 징계와 진상규명 협조, 참회하는 길"
"안하면 독재자에 부역한 '공안의 후예'로 기억"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자유한국당(한국당)이 독재타도와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은 참으로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자신이 왜 독재자의 후예냐'며 강하게 반발했다"면서 "물론 제1야당의 대표로서 대통령의 말에 비판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또한 보편적 진실과 역사적 사실은 물론 국민적 공감 위에 서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흘려온 수많은 분들의 가슴에 씻지 못 할 상처를 줬던 공안독재의 시절, 1980년 5월 광주는 군사독재가 찬탈한 권력의 부당함에 의롭게 맞섰던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었다"며 "우리는 1995년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과 1997년 국가기념일 지정이라는 국민적 합의를 통해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를 확립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은) 그런 광주를 모욕하고 폄훼한 이들에게 제대로 된 징계조차 내리지 못하고 있다. 황 대표는 오랜 시간 공안검사의 길을 걸어왔다"며 "5공화국 당시와 그 이후 광주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수많은 국민들의 노력을 짓밟아 온 것이 공안정국 아래 검찰 공안부의 역할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독재정권을 유지하고 야만의 역사를 '법'이란 이름으로 합리화 시키며 걸어온 공안검사의 길을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황 대표가 부끄러운 부역의 역사에 대해 스스로 참회하는 길은 5·18 망언과 관련된 이들에 대한 징계와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국민들은 언제까지나 독재자에게 부역한 '공안의 후예'로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