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단체, 전두환 집앞 집회…"광주 발포 자백하라"

입력 2019.05.21. 16:29 댓글 0개
1980년 5월21일 전남도청 앞 시민에 집단발포
5·18단체 농성 100일 맞아 전두환 집앞서 집회
"사체처리·군부대 투입 자백" 질의서 문틈 전달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이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열린 공개질의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21.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5·18 단체들이 21일 전두환 전 대통령 집 앞을 찾아 "사살명령을 자백하라"고 외쳤다. 이날은 1980년 5월21일 민주항쟁 당시 '전남도청 앞 집단 발포'가 자행된지 39년이 되는 날이다.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5·18농성단)은 이날 오후 전 전 대통령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앞에서 제8차 '5·18행동의날'을 진행했다.

1980년 5월27일 무력진압 직전까지 전남도청을 지킨 당시 항쟁 지도부와 5·18서울기념사업회, 전두환심판국민행동 등 시민단체로 구성된 5·18농성단은 지난달 4일부터 '5.18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등을 촉구하며 국회 앞에서 농성 중이다. 이날은 농성 100일을 맞았다.

이날 근현대사연합동아리 역동 등 대학생 단체들과 함께한 농성단은 앞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집결, '광주출정가'와 '임을위한행진곡'을 부르며 1.9㎞ 거리를 30여분간 걸어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 섰다.

이들은 '5·18 발포명령 전두환 재수사!', '5·18 조사위 즉각 가동' 등의 내용이 담긴 손팻말과 5월 민주항쟁 당시 피해자들의 얼굴 사진을 들었다.

전 전 대통령에게 전달할 공개질의서에서는 "전두환 당신은 광주항쟁 기간 내내 광주에는 얼씬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지만 모든 정황이 당신이 사살명령을 내렸음을 가리키고 있다"며 "반인륜적 양민학살의 주범이 자신이었음을 자백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5·18 당시 및 무력진압 이후 사체를 어떻게 처리했는지를 상세히 자백하고, 5·18 당시 개입했다던 북한 특수군이 남한의 606부대였음을 자백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12·12 군사반란과 5·18집단학살로 집권 후 쌓은 부정한 치부내역을 상세히 자백하라"며 "5·18의 진실이 밝혀지고 전두환 등 학살 주범과 지만원 등 왜곡 주범들에게 합당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질 떄까지 계속 투쟁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배 5·18농성단 대표는 "(전 전 대통령 보안사령관 시절) 허삼수 인사처장, 이학보 대공처장, 허화평 비서실장 등은 광주 학살을 기획했고 주도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우리 희생자들은 전두환 일당과 당시 학살 책임자들을 상대로 전국적인 고소·고발단을 모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성단은 전 전 대통령의 자택 정문 밑 문틈 사이로 공개질의서와 손팻말을 전달했다.

경찰은 전 전 대통령의 자택 인근에 2개 중대 총 170여명을 배치했으나 시위대와 큰 충돌은 없었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