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4700억 업무추진비 제로페이 결제…국무회의서 의결

입력 2019.05.21. 11:54 댓글 0개
오늘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서 의결
한 해 4700억원 업무추진비 결제 가능
서울시 "결제수단 다양화 바람직 방향"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종로구 역사책방을 방문해 제로페이 10만호점을 알리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4.08.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중앙정부 부처와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가 공무처리과정에서 쓰는 업무추진비를 신용카드가 아닌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한 해 4700억원에 달하는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만큼 서울시는 환영 입장을 밝혔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의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와 서울시가 만든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이다.

정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지방회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 오는 2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지방회계법 시행령 개정안은 지방자치단체가 공금 결제시 신용카드 등 외에 제로페이와 직불카드도 함께 쓸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

중앙정부의 업무추진비 규모는 지난해 기준으로 약 2000억원이고 전국 지자체의 지난해 업무추진비는 2712억원이다.

제로페이를 통해 업무추진비를 결제할 경우 이와 비슷한 규모의 금액이 이르면 올 하반기, 늦어도 내년부터는 제로페이로 결제되는 셈이다.

지방회계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됨에 따라 제로페이 확산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미 업무추진비 결제 기반마련을 위해 청와대 등과 정책협의를 진행했다. 지난달 30일 법인용 제로페이 앱인 '제로페이 비즈(biz)'를 출시한 바 있다.

김태희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지금까지는 공공기관에서도 신용카드 중심의 결제방식이었다"며 "결제수단이 다양화된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기획관은 "이를 계기로 제로페이 사용이 늘고 일반 소비자들에게까지 확대되는 등 민간시장 활성화 측면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