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글플레이 "韓 앱·게임 개발사 10곳 중 7곳꼴로 글로벌 진출 목표"

입력 2019.05.21. 11:50 댓글 0개
(그래픽: 구글플레이 제공)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한국 앱 및 게임 개발사 10곳 중 7곳 꼴로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앱 장터인 구글플레이가 시장조사 전문기관 마크로밀 엠브레인과 함께 한국 앱·게임 개발사 300곳을 대상으로 2월 11일부터 4월 7일까지 진행한 '한국 앱·게임 개발사 현황 및 글로벌 성장성 조사' 결과를 이같이 21일 발표했다. 신뢰수준 95%에 표본 오차는 ±5.7%다.

이번 조사에 참가한 개발사 300곳을 종업원 수 기준으로 분류하면 대형 개발사(101인 이상)가 24.4%, 중소 개발사(31-100인)가 15.7%, 인디 개발사(1-30인)가 60%로, 인디 개발사가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응답 개발사 300곳 중 72.7%는 구글플레이를 포함해 2개 이상의 플랫폼에 앱·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조사결과 한국 앱·게임 개발사 중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73.3%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응답 개발사의 37.3%포인트는 글로벌 시장에 앱과 게임을 출시한 경험이 있고, 36.0%포인트는 향후 글로벌 시장에 앱과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있는 개발사 10개사 중 8개꼴(80.4%)로 앱·게임 개발 초기 또는 회사 창립 시기부터 글로벌 진출을 계획했다고 응답했다. 글로벌 시장에 앱·게임을 출시한 개발사의 약 52%가 5개국 이상에 진출했다고 답했다. 30인 이하의 인디 개발사의 경우 앱·게임 개발 초기 또는 회사 창립 시기부터 글로벌 진출을 계획했다고 답한 비중이 83.6%로 인디, 중소(75%), 대형 개발사(74%) 중 가장 높았다.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있는 개발사 중 42%는 글로벌 시장에서 절반 이상의 다운로드가 발생하는 앱이나 게임이 있다고 답했다. 응답 개발사 중 51.8%는 동남아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내고 있고 북미라고 답한 개발사는 33.9%, 유럽은 4.5%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는 한국 앱·게임 개발사는 개발사 규모와 관계 없이 글로벌 시장 진출 시 번역에 가장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응답자의 약 76%가 번역에 초점을 맞춰 글로벌로 동일한 콘텐츠 제공을 꼽았으며 이어 각 나라에 적합한 디자인 적용(54.5%), 각 나라에 적합한 스토리라인 적용(26.4%)을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 시 구글플레이가 제공하는 장점은 ▲글로벌 서비스 환경(66.3%) ▲다양한 지불수단(42%) ▲개발사 콘솔이 제공하는 데이터·테스트 기능(39.3%) ▲구글플레이 맞춤 게임 추천을 통한 오가닉 유저 모객(26%) ▲글로벌 진출 교육 및 조언, 팁(20.7%) 순으로 나타났다.

(그래픽=구글플레이 제공)

한국 앱·게임 개발사가 글로벌 진출 과정에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노하우 부족(58%)으로 조사됐다. 이는 인디·중소·대형 개발사 등 모든 규모의 개발사에서 동일하게 가장 큰 어려움으로 나타났다. 이어 ▲자금 부족(43.7%) ▲글로벌 콘텐츠 개발 능력 부족(35.3%) ▲기술 개발 인력 부족(34.7%) ▲투자자 및 퍼블리셔 인맥 부족(25.3%)이 뒤를 이었다.

자금 부족에 대한 체감율은 개발사 규모가 작을수록 더 높게 나타났다. 101인 이상의 대형 개발사는 인디 개발사와 중소 개발사보다 글로벌 콘텐츠 개발 능력 부족에 대한 체감율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개발사 입장에서 겪는 전반적인 고충으로는 응답 개발사 중 57%가 마케팅 등 자금 부족이라고 응답했으며, 다음으로 ▲인력 부족(53%) ▲개발 및 마케팅 교육 기회 부족(41.3%) ▲투자자 및 퍼블리셔 인맥 부족(27%)’ 등이 언급됐다. 개발사 규모가 작을수록 자금 부족 및 인맥 부족에 대한 어려움이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개발사 규모가 클수록 교육 기회 및 유용한 정보 리소스가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앱·게임 개발사 300곳의 최근 1년간(2018년 1월 이후 기준) 고용 직원 수는 총 1만2317명으로 개발사 한 곳 당 평균 41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경환 구글 한국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개발 총괄은 "국내 앱·게임 개발사의 70% 이상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절반 이상이 글로벌 진출 과정에서 가장 큰 어려움으로 노하우 부족을 꼽은 만큼 이에 대해서 구글플레이의 다양한 개발사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도움을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mi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