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금속노조 "현대제철, 인권위 비정규직 차별시정 이행해야"

입력 2019.05.21. 11:51 댓글 0개
순천·당진 비정규직지회 차별철폐 공동 투쟁본부 출범
현대제철 "이행계획서 제출, 6~7월 수용 여부 결정될 것"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가 현대제철에 비정규직 차별시정을 권고한 데 대해 노동계가 즉각 이행을 촉구했다.

금속노조 순천·당진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는 21일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권위 권고결정 이행을 촉구하는 한편 차별철폐 공동 투쟁본부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고용노동부 '사내하도급 근로자 근로조건 보호 가이드'에 따르면 임금 및 근로조건, 그 밖의 처우에 있어 불합리한 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한 도급대금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적시돼 있다"며 "현대제철은 인권위 차별시정 권고결정에 대해 아무런 시정조치도 하지 않고 '노력하겠다' 라는 말장난으로 결정문을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금속노조는 현대제철에서 사내 하도급 노동자들이 복리후생이나 사업장 시설 이용 등에서 직접 고용 노동자들과 달리 차별을 받고 있다고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기본급, 상여금뿐 아니라 의료비, 자녀교육비, 하계휴양소 이용, 명절 귀향비, 체력단련비, 성과금, 차량지원할인 등 복리후생 처우에 있어 정규직 노동자와 차등지급 받거나 아예 없다는 것이다.

또 하도급 노동자는 개인 차량의 사업장 출입을 일절 허용하지 않고, 목욕장 개인사물함 등 비품에서도 차별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지난해 11월 차별시정을 권고하고 올해 1월 권고결정문을 보냈다.

인권위는 "고용부의 '사내하도급 근로자 근로조건 보호 가이드라인'에 따라 급여의 현저한 차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 도급비를 보장하도록 노력하고,시설 이용 등에 있어 차별 취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당진·순천 양지회는 "오늘 확대간부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현대제철 소속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차별시정 촉구 투쟁에 합류할 수 있도록 조직하고 투쟁해 나갈 것"이라며 "현대제철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사용자임을 인정하고 직접 대화에 나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현대제철 측은 "인권위에 차별시정 이행계획서 제출했다"며 "6~7월 중 인권위에서 수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