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리비아 트리폴리 공방으로 510명 사망·2467명 부상

입력 2019.05.21. 11:25 댓글 0개
WHO "인명피해 갈수록 증가" 트윗
【트리폴리=AP/뉴시스】칼리파 하프타르 사령관을 위시한 리비아국민군(LNA)이 6일(현지시간) 트리폴리 국제공항 장악을 선언했다고 AP와 BBC, AFP 등이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2015년 2월21일 리비아 군인들이 무기를 고치는 모습. 2019.04.07.

【트리폴리(리비아)=신화/뉴시스】 유세진 기자 = 지난 4월 초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를 함락시키기 위한 리비아국민군(LNA)의 공격이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트리폴리를 둘러싼 전투로 모두 510명이 사망하고 2467명이 부상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20일(현지시간) 밝혔다.

WH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트리폴리를 둘러싼 전투로 인한 인명피해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19일 현재 510명이 사망하고 2467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리비아 동부에 거점을 두고 있는 LNA는 지난달 4일 유엔의 지지를 받고 있는 리비아 정부가 위치한 트리폴리에 대한 공격을 시작했다. LNA는 할리파 하프타르가 이끌고 있다.

리비아는 2011년 전 독재자 무아마르 가다피가 축출돼 피살된 후 동서로 분열된 채 혼란에 빠져 과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