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국토안보부 "중국산 드론, 정보 수집·유출 가능"경고

입력 2019.05.21. 09:51 댓글 0개
"국외 독재국 회사 제조 드론 위험" 주장
"중국산 드론 구입시 인터넷 연결 해제해야"
中 DJI "고객에게 완전한 통제권 부여, 안전 검증"
【멘로파크(미 캘리포니아주)=AP/뉴시스】미국 국토안보부는 중국산 드론이 관련 정보를 수집, 유출할 수 있다고 20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사진은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에서 FLIR 시스템스의 열 감지 카메라를 장착한 DJI 드론의 모습. 2019.05.21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선 가운데 미국 국토안보부(DHS)가 중국산 드론(무인기)이 관련 정보를 중국으로 유출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21일(현지시간) CNN과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DHS 사이버 보안 및 시설보안국은 "국외 독재국가의 통제 또는 영향력 아래 운영되는 회사들이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드론을 사용할 경우 잠재적으로 정보가 수집되거나 외부로 유출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DHS는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자국 시민에게 국가 정보활동을 지원하도록 이례적이고 엄격한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고 언급해, 이번 경고가 중국산 드론을 겨냥한 것임을 암시했다. 이어 중국산 드론을 구입시 기기의 인터넷 연결을 해제하는 등 예방 조치를 하라고 경고했다.

촬영장비가 장착된 드론은 미국 시설당국과 사법 당국에서 사용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CNN은 DHS가 특정 업체의 이름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미국과 캐나다에서 사용되는 드론의 80% 가량은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DJI가 만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경고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만든 통신장비 사용을 사실상 금지한 행정명령에 이어 나온 것으로 스파이행위 등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도 CNN은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과거부터 중국산 드론에 대한 우려를 제기해왔다. 미 육군은 2017년부터 DJI가 만든 드론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DJI가 중국 정부와 중요한 시설과 사법 집행 정보를 공유한다는 우려에서다. 같은해 로스앤젤레스 이민관세청 정보부서도 내부 보고서에서 DJI가 미국의 민감한 정보를 수집하고자 정부와 민간기관을 선별적으로 공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DJI는 성명에서 "고객들에게 데이터 수집, 저장, 전송 방법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을 부여한다"면서 "고객들은 DHS가 권고하는 모든 주의사항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DJI에서 안전은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핵심이며, 우리 기술의 보안은 미국 정부와 미국 굴지의 기업들에 의해 독자적으로 검증됐다"고도 강조했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