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佛, 11년 식물인간 남성의 연명장치 제거 '주시'

입력 2019.05.20. 21:15 댓글 0개
부모는 연명을 원하고, 아내는 제거를 원해 긴 법정다툼
아들 벵상 사진 들고있는 어머니 비비안 랑베르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프랑스가 벵상 랑베르의 사망 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42세의 랑베르는 11년 전인 2008년 오토바이 사고로 사지마비와 함께 식물인간 상태다. 그가 누워있는 파리 북동쪽 랭스의 병원은 20일(월)부터 시작되는 1주 내에 랑베르의 연명장치를 제거하겠다고 열흘 전 공언했다.

음식과 물이 공급되는 위 튜브를 빼내고 더 이상 깊은 잠에 빠지는 진정제 투여를 안 하겠다는 것이다. 병원 측은 이미 2013년 가족에게 이를 권했고 가족도 이를 수긍했다. 문제는 그 가족이 벵상의 아내에 한정되었다는 점이다.

병원의 방침을 안 벵상의 아버지 피에르와 어머니 비비안은 이를 결사 반대하면서 가족 전체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면서 병원의 결행을 중지하도록 하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냈다. 아내 라셀은 시부모의 반대를 무효화하는 소송에 나섰다.

벵상의 목숨을 두고 연명을 원하는 가족과 원하지 않는 가족이 그로부터 올 초까지 6년 넘게 프랑스 및 유럽 재판소에서 맞붙었다. 부모 편에 벵상의 형제 2명이 가세했고 아내 편에 형제 5명과 조카 1명이 합류했다. 프랑스 최종심이 병원의 결정에 손을 들어주자 부모는 유럽인권재판소에 항소했다.

2차 대전 후 창설돼 러시아도 가입해있는 유럽인권재판소(ECHR)도 병원과 아내의 연명 중지 요청을 옳다고 보았다. 그러나 부모는 포기하지 않고 사소한 건을 이유로 항소를 계속했지만 병원은 결행 주간을 통고했다.

독실한 카톨릭인 부모는 이제 프랑스 대통령이 끼어들어 연명장치 제거를 중지시켜줄 때라고 주장하고 있다. "2019년의 프랑스에서 밥을 못 먹고 물을 못 마셔 죽은 사람이 있어야 되겠느냐!"는 것이 부모의 호소 캐치프레이스다.

벵상은 호흡은 기계장치 대신 자가호흡을 하고 있으며 최소의 의식이 있으며 드물게 눈을 껌벅인다고 한다.

프랑스는 웃동네 베네룩스와는 달리 안락사가 허용되지 않고 의사들은 다만 의식의 경계를 넘는 깊고 깊은 잠에 빠지는 진정제를 투여할 수 있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