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박지원, “유 이사장 정계 복귀 할 것...최근 발언 수위 높아져”

입력 2019.05.20. 17:01 수정 2019.05.20. 17:01 댓글 0개
유 이사장의 대북송금 특검 발언은 '부적절'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목포)은 2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정계 복귀 가능성에 대해 “저는 정치를 할 것으로 보고, 대권 후보로 나오는 것도 환영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지난 18일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정계복귀 요청에 유 이사장이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최근 유 이사장 발언을 볼 때 농담이라고 하지만 발언 수위가 점점 높아지면서 정치를 할 가능성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진보 진영의 정권재창출을 위해서도 유 이사장과 같은 분들이 참여해 강하게 경쟁하면 흥행도 되고 좋은 후보도 탄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북송금 특검’과 관련해 유 이사장이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훼손하지 않기 않고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었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굉장한 불만을 표시했지만 세월이 흘러 함께 손잡고 대북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하셨다”며 “지금은 더욱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력이 단합해서 대북문제에 함께 노력해야 하는데 왜 그런 불필요한 말씀을 하셨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