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동아

위기 속 에이스의 귀환…양현종 시즌 베스트

입력 2019.05.20. 09:19 댓글 0개
KIA 양현종.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에이스로 스스로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는 평소 모습 그대로였다. 눈빛은 진지했고 공 하나하나에 심혈을 다했다. 단 한 차례의 연속 안타도 연속 출루 허용도 없었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31)이 김기태 전 감독 사임 이후 팀의 첫 번째 위닝 시리즈를 이끌었다.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원정경기에서 7이닝 동안 101개의 공을 던져 삼진 7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볼넷은 단 1개도 없었다. 3안타를 맞았지만 연속안타는 없었다. 그만큼 완벽한 투구였다. 올 시즌 초반 지독한 슬럼프를 겪은 양현종은 자신의 올해 10번째 선발 등판에서 에이스의 자격을 스스로 입증했다. 양현종의 호투에 힘입어 KIA는 5-0으로 승리했다. 양현종은 시즌 2승(7패)째를 올렸다. 특히 지난해 8월 16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부터 이어진 원정 7연패 마침표도 스스로 찍었다. 

KIA는 이번 한화와 3연전이 김기태 전 감독 퇴임 이후 치르는 첫 시리즈였다. 박흥식 감독대행이 17일 데뷔전에서 5-2로 승리를 이끌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만약 이날까지 패한다면 KIA는 7연패 늪에 빠질 수 있었다. 그러나 18일 경기는 이기지 못했다(2-5 패). 19일 경기는 KIA가 4월30일~5월2일 광주 삼성전 이후 아직 성공하지 못한 위닝시리즈가 걸린 승부가 됐다.

 양현종은 1회 세 타자를 깔금하게 범타처리하며 출발했다. 2회 선두타자 4번 김태균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5번 최진행 삼진, 6번·7번 이성열, 최재훈을 연속해서 중견수 플라이로 잡으며 이닝을 마쳤다. 3회 송광민, 4회 최재훈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모두 후속타자를 삼진, 범타로 잡았다. 주자가 3루까지 진루한건 2회 김태균이 유일할 정도로 빈 틈 없는 투구였다. 

KIA 타선은 3회 박찬호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고 4회 추가점, 6회 이창진의 2루타와 상대 실책으로 3점을 올리며 득점 지원을 했다. 

5-0으로 앞선 7회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김태균과 7구 승부 끝에 삼진, 최진행 좌익수 플라이아웃, 그리고 이성열을 삼진으로 잡으며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

101개의 공 중 스트라이크가 66개로 컨트롤이 뛰어났다. 최고 구속은 147㎞였고 6회 2사 송광민을 상대로는 140㎞ 중반 포심 패스트볼 3개를 연속해서 던져 삼진을 잡아내기도 했다.

팀이 최하위로 추락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양현종은 8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이날까지 3연속경기 7이닝 이상 투구를 기록하고 있다. 이닝이터로 부활도 기대되는 모습이다.

한편 이날 KBO리그 잠실 NC 다이노스-LG 트윈스, 인천 두산 -SK 와이번스, 수원 삼성-KT 위즈 경기는 우천으로 취소됐다. 경기 일정은 추후 편성된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