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3안타' 키움, 롯데전 스윕…KIA 양현종 승리투

입력 2019.05.19. 17:37 댓글 0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9:3으로 승리를 거둔 키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9.05.1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다.

키움은 1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의 홈경기에서 13안타를 몰아친 타선에 힘입어 9-3으로 승리했다.

최근 3연승을 올린 4위 키움은 시즌 28승 21패를 기록해 3위 NC 다이노스(27승 19패)를 반경기차로 추격했다.

키움의 타선이 대폭발했다. 키움은 0-1로 뒤진 2회말 대거 7점을 올려 롯데를 무너뜨렸다. 이지영은 결승 2타점 적시타를 날렸고, 김하성은 시즌 6호 3점포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으로 완승에 견인했다.

키움 선발 김동준은 5이닝 4피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 투구로 시즌 5승째(3패)를 수확했다.

롯데는 4연패를 당했다. 시즌 17승 30패로 9위에 머물렀다.

롯데 선발 제이크 톰슨은 2이닝 9피안타 7실점으로 난조를 보여 시즌 3패째(2승)를 당했다.

선취점은 롯데가 뽑았다. 2회초 선두타자 이대호의 볼넷과 진루타 등으로 2사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오윤석의 선제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2회말 1사 주자 1,3루 상황 키움 김하성이 좌익수 뒤 홈런을 날리고 있다. 2019.05.19. mangusta@newsis.com

반격에 나선 키움은 2회말 선두타자 제리 샌즈와 장영석, 임병욱의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곧바로 이지영이 2타점 우전안타를 때려내 가볍게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김혜성의 1타점 적시타, 서건창의 내야땅볼 등으로 2점을 더했다. 이후 김하성의 스리런 홈런이 터지면서 7-1로 달아났다.

롯데는 3회 이대호의 2타점 적시타로 추격을 시작했다. 그러나 4회 김하성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는 등 2점을 내줘 고개를 떨궜다.

키움은 9-3의 리드 속에서 불펜진을 가동했다. 윤영삼, 한현희, 오주원, 이영준은 각각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롯데 타선은 5회 이후에 2안타를 치는 데 그쳤다.

KIA 타이거즈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에이스 양현종의 눈부신 호투에 힘입어 5-0으로 승리했다. KIA는 대전 원정을 위닝시리즈로 마무리했다.

양현종은 7이닝 동안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2승째(7패)를 챙겼다. 최근 2연패, 원정 7연패 수렁에서도 탈출했다.

양현종에 이어 등판한 고영창과 전상현은 8, 9회를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KIA 2번타자 박찬호는 3회초 결승 적시타를 포함해 5타수 4안타 1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전날 패배를 만회한 최하위 KIA는 시즌 15승 1무 31패를 기록해 9위 롯데를 1.5경기차로 추격했다.

이날 한화는 양현종의 호투에 막혀 4안타의 빈공에 그쳤다. 한화는 시즌 22승 24패로 6위에 머물렀다.

한화 선발 김민우는 5⅓이닝 9피안타 5실점(4자책점)으로 부진해 시즌 4패째(1승)를 당했다.

한편, 잠실구장(NC 다이노스-LG 트윈스)과 인천 SK행복드림구장(두산 베어스-SK 와이번스), 수원 KT위즈파크(삼성 라이온즈-KT 위즈)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경기는 모두 비로 취소됐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