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18 39돌 금남로 국민 염원…'진실 규명·왜곡 근절을'

입력 2019.05.18. 17:58 댓글 0개
범국민대회 1만 여명 참석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39주기인 18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18.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변재훈 기자 = 5·18민주화운동 39주기인 18일 항쟁 중심지였던 광주 금남로에 진실 규명과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하는 국민 염원이 모였다.

5·18 역사 왜곡 처벌 광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와 5·18 민중항쟁 39주년 행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5·18 진상 규명!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대회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대회사, 주제 발언, 문예 공연, 결의문 낭독,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전국 각지에서 1만 여명(주최 측 추산)이 대회에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대회에서 신군부의 헌정 유린과 무차별 학살에 맞선 오월 영령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기렸다.

학살 책임자, 헬기 사격 등 5·18 핵심 의혹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 역사 왜곡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5·18 진상조사위원회 조속 출범 ▲5·18망언 의원 퇴출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 ▲사회대개혁·한반도 평화 등을 촉구했다.

김재규 행사위 공동위원장은 대회사에서 "광주 학살의 원죄를 깨닫지 못하는 극우세력들과 자유한국당의 5·18 왜곡이 계속되는 한 5·18은 1980과 오늘이 다르지 않다"며 "5·18 진상 규명은 역사와 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후식 행사위 공동위원장도 "신군부의 불법 정권 찬탈을 온 몸으로 저지했던 1980년 5월 광주의 정신으로 한국당의 작태를 좌시하지 않겠다. 국민의 힘으로 민주·인권·평화·정의를 바로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박석운 5·18시국회의 대표는 "5·18의 진실은 국내외 언론을 통해 점차 드러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올바른 역사 의식을 가진 진상조사위원 선정에 협조하고, 망언 의원 3인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복 6·15 남측위원회 위원장은 "5·18항쟁이 6월 항쟁과 촛불항쟁으로 계승된 것처럼 이젠 한반도 평화와 번영으로 이어져야 한다. 정부는 남북관계의 문제를 미국의 승인에 맡기는 굴종적 태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금남공원 옆에서 보수성향 단체가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촉구 집회를 연 뒤 충장로를 따라 행진했다.

보수성향 단체는 행진 과정에 욕설·조롱을 반복했지만 광주시민들은 의연하게 대응했다.

sdhdream@newsis.com,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