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축하는 무슨…김기태 감독님께 미안"

입력 2019.05.18. 17:03 댓글 0개
박흥식 대행, 김기태 전관예우

“축하라기보다…”

KIA 박흥식(57) 감독대행은 지난 17일 대전 한화전에서 5-2 승리를 거두며 1군 사령탑으로 첫 승을 거뒀다. 승리가 확정된 순간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한 박흥식 감독대행은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기분 좋게 악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첫 승 기념구도 챙겼다. 

18일 한화전을 앞두고 만난 박 감독대행은 “솔직히 어제 정신이 없었다. 앞에서 여유 부리는 척 했지만 경기가 흐를수록 입술이 타고 표정도 자꾸 굳어지더라”며 감독 자리가 주는 무게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감독대행으로 거둔 첫 승에 경기 후 주변 지인들의 전화가 쏟아졌다. 첫 승 축하 전화였지만 박 감독대행은 ‘축하’라는 표현에 손사래쳤다. 그는 “축하라기보다 전화는 많이 왔다”며 “(지금) 상황이 김 감독님한테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기태 전 감독의 갑작스런 자진 사퇴로 KIA 지휘봉을 넘겨받은 박 감독대행이다. 전날부터 박 감독대행은 “지금 팀 상황은 모두의 책임이다. 나도 그 중 한 사람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나이로는 김기태 전 감독보다 7살 많은 박 감독대행이지만 보좌한 전 감독에 대한 예우를 다시 한 번 갖췄다. 

그렇다고 마냥 가라앉을 채 있을 수 없었다. 덕아웃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앞장서 파이팅을 외쳤다. 박 감독대행은 “분위기 쇄신이 우선이었고, 나도 (일부러) 오버했다. 코치들한테도 그런 부분을 주문했다. 경기 중에는 몰랐는데 하이라이트를 보니 정성훈 코치가 (실수한 이창진에게) 포옹도 하고, 서재응 코치가 격려해주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 감독대행은 “선수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게 중요하다. 감동을 줄 수 있는 지도자가 되자는 것이 내 지론이다. 그래야 서로 믿음이 생긴다”며 “그동안 김 감독님도 그렇게 주문하셨다”고 강조했다. 김 전 감독에 대한 전관예우를 지키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는 박 감독대행이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