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반기문 "미세먼지 복합적 처방 요구…어렵지만 반드시 합의"

입력 2019.05.16. 14:45 댓글 0개
언론인들과 간담회…"미세먼지 해결은 거대 작업"
"일시적 갈등 불가피…대승적 타협 언론 힘모아야"
내달 5일 방중…"韓中정상회담시 미세먼지 의제로"
정계복귀 가능성 또 일축…"나는 프라임타임 지나"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진흥재단 초청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언론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05.16.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변해정 윤슬기 기자 = 반기문 대통령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16일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려면 복합적인 사회적 처방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반 위원장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언론진흥재단(KPF) 초청포럼'에 참석해 "미세먼지는 문제의 심각성 만큼 방안 도출도 쉽지 않다. 특히 여러 주체들의 생계가 걸려 있고 정치적으로 해석·이용할 여지도 있어 한층 복잡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반 위원장은 "우리가 하려는 일은 단순히 미세먼지를 없애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사회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거대한 작업이어서 정부가 단독으로 할 수 없다"며 "기업과 국민 모두가 풀어가야 한다. 전문가가 도출해 낸 정책을 밀어부쳐서 해결하는 것은 더 이상 효과적이지 않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해당사자들의 합의를 이끌어내는 과정이 어렵지만 반드시 해결이 필요하다. 국가기후환경회의가 국민과의 소통·대화에 역점을 두는 이유"라며 "인과관계가 과학적으로 명확한 정책을 만들고 시행해야만 국민이 납득할 수 있고 우리 사회를 바꾸는 힘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이달 중 500여 명 규모의 '국민정책참여단'을 꾸린 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단·중·장기 방안을 논의한다.

다음달 '국민대토론회'를 열어 미세먼지 의제를 도출하면, 전문위원회와 사회 원로로 구성된 자문단의 지원을 받아 숙의 과정을 거친 뒤 9월까지 단기 정책 대안을 정부에 제안하게 된다.

정부 제안 전 국민대토론회를 추가로 가질 계획도 있다. 반 위원장은 "국민 지혜를 모을 때 창의적인 새 해법도 제시될 수 있다. 미세먼지 해결이 단순히 오염원 단속에 그치지 않고 발상의 전환에서 오는 생활 양식의 변화와도 깊은 관련이 있기 때문"이라며 "(6월에 이어) 9월에 국민토론을 한 차례 (더)할 생각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가기구환경회의 내 정치권 추천위원 구성이 늦어지는 이유로는 "이해찬·손학규·정동영·이정민 4개 당 대표는 이미 만나 (위원 수락을) 부탁했고 황교안 대표는 내일 예방한다"며 "정치 상황상 바쁘신 것 같은데 이 기회를 빌어 정당 대표들이 빨리 진행해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반 위원장은 언론의 역할도 강조했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반기문(가운데)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진흥재단 초청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언론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05.16. dadazon@newsis.com

그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국민 합의를 이루는 과정에서 갈등이 일시적으로 드러날 수 밖에 없는데 집단 간 비이성적 대결로 비화하지 않고 대승적인 타협으로 가도록 여론을 주도하는 언론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정치적 이해의 영향을 받지 않고 과학적 관점에서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반 위원장은 '환경의 날'인 다음달 5일 중국을 재차 방문한다. 위원장 자격으로는 지난해 4월에 이어 두 번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도 미세먼지를 포함한 환경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봤다.

그는 "공기 오염은 국가와 지역을 초월해 영향을 준다. 기후 변화를 벼랑 끝으로 몰아가는 원인도 된다"며 "환경의 날에는 중국에서 리간제(李干杰) 중국 생태환경부 부장(장관)과 만나기로 돼 있다"면서 "중국을 포함한 동북아 지역 간 협력관계가 빠른 시일 내 이뤄지도록 유엔의 지역기구 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비정부기구(NGO)를 통한 민간 차원의 국제협력 증진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시진핑이 방한해) 두 정상 차원에서 탑다운(top-down)되면 훨씬 더 (협력이) 쉬워질 수 있다"며 "한중 정상회담 시 어젠다에서 미세먼지가 다뤄졌음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 위원장은 정계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는 얼굴 붉히며 거듭 선을 그었다.

그는 "몇번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전에도 '연목구어(緣木求魚·나무에 올라 고기를 얻으려고 한다)'라고 한 적이 있는데 정치에 몸담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환경 영향"이라며 "피상적으로 보고 듣던 정치와 직접 해보는 것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며 "잘못하면 그나마 이제까지 쌓아온 인테그리티(integrity·진실성)나 성과는 다 망하고, 솔직히 유엔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겠다는 겁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자칫 국제 문제로 (비화)될 수도 있어 저 한 사람 그만두면 모든 게 다 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결연한 마음으로 상의 없이 결단을 내렸다"며 "정치인의 'ㅈ' 자도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 (위원장직 수락으로) '반(半) 공무원'이 됐는데 이것이 마지막 소명이라고 생각한다. 제 나이를 따져보면 짐작할 것이다. 어떤 사람이나 다 때가 있다. 난 프라임 타임은 지났다"고 강조했다.

hjpyun@newsis.com,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