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오신환 당선···바른미래당 '호남·진보' 퇴색

입력 2019.05.15. 17:53 수정 2019.05.15. 17:53 댓글 0개
국미의당 출신 의원도 바른정당계 지지
당내 갈등 확산 우려도

오신환 의원이 바른미래당 새 원내사령탑에 당선된 15일 ‘바른정당계+안철수계’와 ‘국민의당계(호남계)’의 희비가 교차됐다. ‘바른정당계+안철수계’는 환호성을, ‘국민의당계’는 탄식을 쏟아냈다.

오 신임 원내대표 당선은 바른미래당 내에서 ‘호남색’이 옅여진 것과 함께 진보 보다는 보수 쪽으로 당이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을 의미한다고 정치권은 해석하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바른미래당은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이 월등히 많았다. 하지만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국민의당계 김성식 의원이 아닌 오 의원을 선택했다.

이는 ‘국민의당계=호남’이란 이미지를 벗어나려는 의도로 여겨진다. 또한 현 지도부 체제로는 내년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바른정당계 의견이 호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그동안 최고위원회에 불참한 바른정당계 최고위원과 합세해 손학규 대표 퇴진을 더욱 강하게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당내 갈등이 더욱 확산할 수도 있는 것이다.

바른미래당의 한 관계자는 “손 대표가 퇴진하면 국민의당계가 설 자리 없기 때문에 버틸 것”이라면서도 “손 대표도 인간인데 최고위원들의 압박을 언제까지 견딜 수 있을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계 한 의원은 “원대대표 선거가 끝난 뒤 자연스럽게 국민의당계 의원이 한 사무실에 모였고, 손학규 대표도 오셨다”며 “의원들은 손 대표에게 버텨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했다. 이어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제3지대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거세질 것이란 전망 속에 이때까지 버티는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법을 공개적으로 반대한 터라, 향후 이 법안의 수정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자신의 의견과 상관 없이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을 결정할 것을 두고 불만을 제기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