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되고 연봉 391만원 올랐다

입력 2019.05.15. 12:00 댓글 0개
53~62% "명절 상여금·복지 포인트 반영됐다"
만족도 3.93점…고용안정 최고·처우개선 최하
【서울=뉴시스】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1층 로비에 '서울청사 위탁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행정안전부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8.01.03.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연봉이 정규직 전환 이후 391만원 오르고 10명 중 5~6명은 명절 상여금과 복지 포인트 등 혜택을 새로 받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한국노동연구원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의 만족도 및 실태 조사'에 따르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공공부문 노동자 1815명의 임금 수준은 평균 2393만원에서 2783만원으로 391만원(16.3%) 올랐다.

430개 전환 기관 가운데 응답한 406곳을 대상으로 전환 규모가 큰 3개 직종 월 급여(수당 포함)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기간제는 191만5066원에서 226만4591원으로 34만9525원(16.9%), 파견·용역은 180만5053원에서 206만2450원으로 25만7397원(15.6%)씩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12일 첫 공식 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만난 데 이어 정부는 그해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밝혔다.

이때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지침'에 따라 정규직 전환과 함께 복리후생도 개선토록 했는데 전환된 노동자들 절반가량은 명절 상여금(52.8%), 복지 포인트(62.0%), 급식비(43.4%)가 새로 반영됐다고 응답했다.

교통비(14.0%)와 경조사 휴가 및 병가(34.7%), 휴가비(5.5%)를 추가로 받은 노동자들도 있었다.

정규직 전환자를 대상으로 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 만족도 조사'에서 만족도 점수는 5점 만점에 3.93점이었다. 특히 고용안정 측면의 만족도가 4.34점으로 가장 높았는데 응답자의 89.0%가 긍정적(매우 그렇다 47.5%, 그렇다 41.5%)으로 답변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이라는 정책 취지는 상당 부분 실현된 셈이다.

반면 전반적인 처우 개선 항목은 점수가 3.67점으로 항목들 가운데 가장 낮아 향후에도 점진적으로 처우에 대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앞으로 1년 안의 이직 의향에 대한 질문에서 응답자의 72.7%가 '전혀 없다'고 답해 안정적인 인력 운영(매우 그렇다 1.1%, 상당히 그렇다 2.1%, 약간 있다 9.3%, 보통 14.8%)이 기대된다.

이헌수 노동부 공공노사정책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정규직 전환 정책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고용 안정과 처우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정부는 지금까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노동자 18만명 이상을 정규직으로 전환 결정했으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모아 정규직 전환 정책을 차질 없이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