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해남에 내국인 카지노 들어서나

입력 2019.05.15. 09:50 댓글 1개
美 업체 오시아노 관광단지에 요청
'사업승인나면 곧바로 투자금 투입'
전남도 "법적으로 불가하지만···"
사진 = 뉴시스 제공

미국의 한 투자회사가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에 내국인 카지노 허가를 신청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전남도는 '법적으로 불가하다'며 선을 그었지만 내국인 카지노 사업 승인 없이는 투자자체가 무산될 수 있어 고심하는 분위기다. 

15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해남 화원면 주광리 일대 오시아노 관광단지는 507만3000m² 면적에 1조1809억원(공공 3503억원·민자 8306억원)을 투입해 호텔, 해수욕장, 골프장 등 위락시설 조성 사업이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본사를 둔 플린사는 지난 2016년 오시아노 관광단지에 5억500달러(6800억원)를 투자해 호텔과 카지노를 세우겠다는 의향서를 전남도에 제출했다. 

플린사는 지난달 현지에서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와의 면담 자리에서 관광단지 내 내국인 카지노 사업을 허가받을 수 있도록 도 차원의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자리에서 플린사는 경마장, 카지노 사업으로 낙후된 필라델피아 산업단지를 활성화 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해당 수익 상당을 오시아노 관광단지에 재투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내국인 카지노 사업만 승인된다면 곧바로 투자자금을 투입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내국인 카지노는 강원랜드 단 한 곳으로, 정부가 추가 사업 불가 방침을 세운 탓에 사실상 플린사의 제안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외국인 출입만 가능한 카지노 유치도 부정기적 공모사업으로 한정돼 허가조건이 까다롭다.

전남도는 플린사에 이 같은 상황을 공유하고 카지노 외 호텔과 테마파크에 집중한 투자유치를 유도하고 있다.

특히 무안공항 활성화와 남해안 철도 전철화, 새천년대교 개통 등 주변 지역 인프라가 비약적으로 개선됨에 따라 충분한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내국인 카지노는 수익성 때문에 사업자라면 누구나 관심을 보일 수밖에 없지만, 국가적으로 제한된다"며 "과거 비해 KTX, 무안공항, 남해안 철도 등 관광 인프라가 나아진 점을 제시하면서 호텔이나 테마파크 투자로도 충분히 수익이 있다는 점을 플린사에 전했다"고 말했다.

통합뉴스룸=이재관기자 skyhappy1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