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더민주 호남특위 기대감…예산 등 굵직한 현안 해결하나

입력 2016.10.12. 13:25 수정 2016.10.12. 13:33 댓글 0개

 지난 4·13 국회의원 총선에서 호남지역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이 호남특별위원회를 구성,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가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당장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대폭 누락된 광주·전남지역 현안사업들이 국회에서의 부활여부와 맞물려 호남특위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12일 광주지역 정가에 따르면 더민주는 호남특위를 구성키로 하고 위원장은 추미애 대표가 맡고 김현미 예산결산위원장과 김태년 예결위 간사를 투입하기로 했다.

호남 특위 설치는 8·29 전당대회 당시 추 대표가 내건 공약으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참패한 호남 지역 민심을 추스리기 위한 행보로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호남 특위의 역할이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우선 예산 국회를 앞두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광주시와 전남도가 올린 현안 사업들이 대거 누락되면서 지역민들은 국회에서의 부활을 기대하고 있기때문이다.

광주시의 경우 내년도 예산안에 경전선(광주~순천 간) 전철화 사업(48억원)과 월전동~무진로 간 도로개설(24억원),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기반조성(403억원), 무등산정상 군부대 이전(50억원) 등 굵직굵직한 현안사업이 포함되지 않았다.

전남도도 최대 현안인 무안공항 활성화를 위한 활주로 확장 20억원, 해양수산 융복합벨트 조성 36억원, 광양항 석유화학부두 접안시설 19억원, 수송기기용 고기능성 플라스틱 소재부품 개발사업 22억원 등은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았다.

호남 특위가 당장 해결할 과제인 셈이다.

광주시와 전남도 현안사업 예산 반영 여부가 정치권으로 공이 넘어간 가운데 호남특위 활동은 전남 곡성 출신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예산 폭탄' 주장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호남특위가 해결할 과제는 또 있다. 광주 군 공항 이전과 에너지밸리 조성 특별법 제정, 전장 등 친환경자동차 부품산업기반 조성, 구 광주교도소 부지 무상양여,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위한 사회협약 법제화 등이 그것이다.

특히 삼성전자 자동차 전장사업 광주유치는 더민주가 20대 총선과정에서 당론으로 결정해 추진한 상황으로 더민주 광주시당은 특위까지 꾸려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어 호남 특위의 역할이 주목된다.

전남도의 경우 호남고속철도 2단계 무안공항 경유 노선 조기 확정이나 무인기(드론) 개발성능 적합성 시험평가 기반 구축, 남해안철도(목포~보성) 건설,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 건설, 연륙·연도교 건설 등의 현안 사업의 원할 추진을 기대하고 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확인된 호남의 더민주에 대한 반감이 호남특위를 통해 수그러들지 관심이다"면서 "지역 현안을 챙기기 위해 먼저 민심에 귀를 기울여야할 것이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