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위기의 광주시정 도마위…윤장현시장 5번째 사과

입력 2016.10.11. 16:06 댓글 0개
이정현·반재신 의원, 인척비리의혹,인사실패 등 추궁

광주시의회에서 윤장현 광주시장의 인척 비리의혹과 인사실패 등에 따른 광주시정이 도마위에 올랐다.

광주시의회 이정현(광산1)의원은 11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가진 시정질문에서 "시장취임 후 비서실장, 정무특보가 릴레이로 중도하차하고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 선임도 갈팡질팡하는 등 2년 내내 인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구설수가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외척비리로 인해 검찰의 두차례 시청 압수수색과 공무원들의 줄소환으로 공직사회의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면서 "시민시장이라는 이름에 생채기가 생기고 광주시의 이미지, 공무원들의 사기가 바닥에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 시장이 내부 행정망을 통해 밝히대로 인적쇄신의 방침과 구체적 계획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반재신(북구1)의원도 이날 위기를 맞고 있는 광주시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 의원은 "윤장현시장호의 정무적 인사와 시정운영은 시정의 새로운 인적수혈과 성장 동력이 되지 못하고 오히려 시정의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시민사회와 시의회, 언론 등에서 원칙없는 측근인사와 보은 인사에 대한 폐해와 우려를 표명했지만, 윤 시장의 고집스런 불통이 낳은 참사"라고 지적했다.

그는 "시민들은 과도한 선민의식이 실추된 시정을 회복시킬 동력으로 보지 않을 것이다"면서 "실추된 시정의 신뢰회복과 혁신방안을 밝혀라"고 요구했다.

윤 시장은 "부덕한 제가 의원님들의 지적과 제안을 제때 받아들이지 못하고 시민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데 대해 거듭 사과한다"면서 "이번 일을 조기에 수습해 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계의 의견을 폭 넓게 수렴해 인적쇄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광주시민과 공무원, 시의회 등 5번째 사과를 하게됐다.

이날 반 의원이 보충질의에서 윤 시장의 인척 전 정책자문관과 관련된 질문을 하자, 윤 시장은 "전 자문관이 시정잡배는 아니다. 컨설턴트 역할을 해왔다. 다만, 자문 이외에 시정에 직간접으로 연관 의혹에 대해서는 시민과 공직자에게 사과를 드렸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