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무서운 미세먼지, 공기청정기 광고 시장 5배 키웠다

입력 2019.04.30. 11:31 댓글 0개
TNMS 집계, 올해 3월 공청기 광고 1만3400건
2017년 2590건→2018년 7847건
SK매직, LG전자 제치고 2년 연속 광고 가장 많이 집행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전국이 대체로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보인 28일 오전 서울 도심 대기가 뿌옇다. 2019.03.28.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국내에 '중국산' 미세먼지가 창궐하면서 최근 3년 사이 공기청정기 광고가 무려 5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미디어 데이터 기업 TNMS에 따르면, 지난달 공기청정기 광고는 총 1만3400건(지상파 2196·종편 685·PP 1만367·신문 131·잡지 21)이었다. 이는 지난해 3월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규모다.

2017년 같은 달 2590건(지상파 517·종편 0·PP 1161·라디오 880·신문 22·잡지 10)에 불과했던 공기청정기 광고는 미세먼지 공포가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해 같은 기간 7847건(지상파 896·종편 711·PP 6027·라디오 144·신문 57·잡지 12)으로 3배 이상 늘어났다. 특히 전년에 한 건도 없었던 종합편성채널에서 공기청정기 광고가 시작한 것이 눈길을 끌엇다.

결국 미세먼지로 인한 심각한 대기오염이 공청기 시장을 창출하고, 이는 새로운 광고 시장마저 형성한 셈이다.

TNMS 민경숙 대표는 "광고 집행 트렌드 데이터를 통해 소비 흐름을 이해할 수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가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만큼 앞으로도 매년 공기청청기 광고 집행 수가 지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같은 기간 공기청정기 관련 광고주 수는 2017년 3월 13개에서 2018년 10개, 2019년 10개로 줄었다. 광고 브랜드 수도 2017년 3월 13개에서 2018년 12개, 2019년 10개로 감소했다. 그러나 각 사 광고 집행 수는 많이 증가했다.

공기청정기 관련 광고를 가장 많이 한 광고주와 브랜드는 2017년 3월에는 LG전자의 'LG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2203건)였다. 하지만 지난해 3월에는 SK매직의 'SK매직 스마트모션 공기청정기'(2683건)가 1위에 올랐다. 올해 3월에는 광고주는 SK매직이 자리를 지켰다. 브랜드는 'SK매직 모션 공기청정기'(6238건)으로 바뀌었다.

ac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