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송정공원 특례개발 수익성이 또 발목 잡았다

입력 2019.04.29. 17:29 수정 2019.04.29. 17:29 댓글 0개
두 번째 공모에도 사업제안서 없어
광주시, 재정투입 사업 변경 검토
부지매입비만 480억 재정부담 가중

내년 7월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광주시가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개발을 추진했던 광주 송정공원에 시 재정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두 차례나 진행했으나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단 한곳도 제안서를 접수하지 않았다.

2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말에 이어 지난 2월26일부터 지난 26일까지 송정공원을 대상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 두 번째 사업자 모집 재공고를 냈다.

그러나 8개 업체가 의향서를 제출했음에도 사업제안서를 낸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광주시는 지난해말 1차 공모에서 사업성 부족 지적을 받은 터라 이번 두 번째 공모에서는 사업성을 보완해 재공고를 냈지만 민간사업자는 여전히 수익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광주시는 우선협상자 선정에 대비해 오는 14~15일 평가계획까지 수립했었다. 결국 제안서가 단 한곳도 접수되지 않음에 따라 관련 일정도 모두 취소했다.

송정공원 민간 특례사업개발이 사실상 무산됨에 따라 광주시는 시 재정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광산구 소촌동 일대 송정공원은 공원 53만6천274㎡, 녹지 44만9천37㎡, 비 공원시설 5만637㎡ 규모다.

광주시 파악 결과 송정공원을 매입하기 위해서는 480억원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시는 25개 민간공원 가운데 10개 공원은 민간 특례사업으로 개발하고 15개 공원을 재정투입 사업으로 추진중이다. 매입대상 공원 보상금액만 1천629억원에 달한다.

송정공원이 재정투입 사업으로 선정되면 시 재정 부담이 그만큼 커질 수 밖에 없어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다시 공고를 내고 사업자를 선정하기에는 시간상으로 어렵다. 타 지역의 민간공원 개발 상황을 비교하면서 재정투입사업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