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동서화합 바탕 '달빛내륙 철도' 건설 속도낸다

입력 2019.04.25. 17:43 수정 2019.04.25. 20:45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동서 화합과 지역 균형발전을 상징하는 광주~대구간 달빛내륙 철도 건설이 빨라지고 있다. 광주와 대구를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 달빛내륙 철도 건설이 24일 중간 용역보고회로 건설의 타당성을 확보했다. 이번 중간 용역 보고회에서는 지난 2월 예비타당성 조사 개편에 달빛내륙 철도 건설 포함을 요구해 관심을 모았다.

달빛 내륙 철도는 문재인 정부의 호·영남 대표적 상생 공약이다. 지난해 7월 광주시와 대구시가 달빛내륙 철도 건설 추진 협의회를 구성한데 이어 지난 3월 철도 경유지의 지자체장 협의회와 중간용역보고회를 통해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이번 중간 용역 보고회는 달빛내륙 철도 건설에 이론적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중간용역 보고회를 통해 광주~대구간 달빛내륙 철도가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는 근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달빛내륙 철도가 건설되면 광주와 대구는 생활권이 1시간 이내로 좁혀진다. 차 한 잔 마시는 사이에 광주에서 대구에 도착하는 시대가 열리게 된다. 연간 1천만명 이상의 인적·물적 교류를 바탕으로 한 남부 경제권 통합도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달빛내륙 철도는 호·영남 간 교류를 크게 늘려 동서 화합이라는 숙원을 해결할 전제가 된다. 양 지역의 오랜 정치적 대립으로 쌓인 마음의 거리를 허무는 데 순기능을 할 것이다.

광주~대구간 내륙 철도가 연결되면 다양한 사업이 펼쳐질 것으로 본다. 광주의 광녹색 산업과 대구의 전자 섬유산업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고 자동차 산업 같은 부문에서 신산업의 영역이 열리게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수도권 쏠림 현상을 완화시킬 ‘남부 신 경제권’ 탄생이 기대된다.

문재인 정부의 국가적 어젠다인 국가 균형 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 분명하다. 때맞춰 예비타당성 개편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대규모 지방 건설 사업은 경제성 보다는 지역 균형발전에 가중치를 두기로 한 것이다. 그렇다면 달빛 내륙철도는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 명분이나 경제성을 보더라도 달빛내륙철도는 여러 여건에 맞는 예타 면제 사업이 아닐 수 없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