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내달 광주 분양시장 최후 승자는?

입력 2019.04.25. 14:48 수정 2019.04.25. 14:48 댓글 1개
13개 단지 6300여세대 공급 계획
주상복합 4곳·오피스텔 3곳 분양
“입지·분양가 등 옥석가리기 필요”

그동안 움츠렸던 광주 분양시장이 다음달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5월 재개발·지역주택조합·오피스텔 등이 대거 공급되면서 ‘분양 대전’이 펼쳐지기 때문이다. 시장 흐름을 살피며 분양 시기를 저울질하던 건설사들이 대규모 분양시장의 문을 두드릴 예정이어서 어떤 단지가 수요자들의 선택을 받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25일 광주·전남 부동산 포털 사랑방 부동산(home.sarangbang.com)에 따르면 다음달 광주에서는 13개 단지 6300여세대가 공급을 앞두고 있다.

먼저 광주 북구 중흥동에서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1천556세대)가 선을 보인다.

중흥3구역을 재개발한 아파트로, 일대에 신흥 주거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인 서구 금호지구 대광로제비앙(362세대)과 북구 운암동 모아미래도(508세대)가 다음달 조합원 분양분을 제외한 물량의 주인 찾기에 나선다. 북구 용봉동 한국아델리움2차(56세대)와 광산구 무진로 진아리채 리버뷰(558세대), 어등산 한양수자인 테라스(592세대) 등도 내달께 분양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

주상복합아파트와 오피스텔의 분양도 다수 예정돼 있다.

내달 공급되는 주상복합아파트로는 서구 화정 아이파크(847세대)를 비롯해 서구 신세계 빌리브(122세대), 남구 봉선주월 대라 어썸브릿지(183세대) 등이 있다. 또 서구 농성동 광천 중해마루힐 센텀(219세대)도 내달 임대 공급될 계획이다. 첨단지구에서는 광산구 첨단쌍암 미르채 리버파크(468세대)와 북구 첨단2지구 대성베르힐(559세대), 첨단 트레비엔 H-city(387세대) 등이 출격을 앞두고 있다.

사랑방 부동산 최현웅 팀장은 “아파트 선택 폭이 넓어진 5~6월이 실수요자에게는 내 집 마련의 기회”라며 “단지별 양극화 현상이 있기 때문에 입지와 분양가, 미래 가치 등 옥석가리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