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건설업계 1분기 실적 '뒷걸음질'…분양침체·수주부진 영향

입력 2019.04.23. 15:50 댓글 0개
현대·삼성엔지·대림·GS·대우 등 5개사 영업익 29.8%↓전망
주택 경기 침체와 해외 수주 부진 등에 매출 감소 지속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올해 1분기 건설업계 실적이 지방 분양경기 침체와 해외수주 부진의 영향으로 뒷걸음질칠 전망이다.

23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오는 25일 현대건설을 시작으로 올해 1분기 상장 건설사들의 실적이 속속 발표된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의 합산 매출액은 9.0% 감소한 12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29.8% 감소한 7438억원으로 전망된다.

업체별로 보면 대부분의 건설사들이 전년대비 실적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현대건설의 1분기 매출액 전망치는 3조8060억원으로 전년 3조5380억원보다 7.6% 증가할 전망이지만 영업이익 예상치는은 전년 1분기 실적(2190억원)에 비해 2.7% 감소한 2130억원으로 분석됐다. 당초 예상치 2295억원보다 하향 조정됐다.

GS건설도 1분기 매출액은 전년보다 12.3% 감소한 2조7430억원, 영업이익은 60.5% 줄어든 1540억원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GS건설이 1분기에 사우디 등 프로젝트 현장에서 받은 환입금(1800억원)으로 생긴 기저효과를 감안하더라도 약 30% 이상 감소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림산업도 매출액은 전년 1분기 2조8360억원에서 2조2000억원, 영업이익은 같은기간 2480억원에서 1890억원으로 23.8% 줄어 들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도 1분기 매출액은 22.8% 줄어든 2048억원, 영업익은 31.3% 줄어든 1250억원으로 전망됐다.

다만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년대비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다. 올해 1분기 삼성엔지니어링의 매출액 전망치는 1조3780억원으로, 전년 실적 1조2180억원보다 13.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업이익도 전년 1분기 210억원에서 630억원으로 3배가량 증가가 예상된다.

오경석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주택분양 피크 아웃 이후 외형 축소 구간 진입, 해외 수주 부진 및 공정 초기 영향으로 매출감소가 불가피한 시기지만 수주성과가 2분기들어 만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