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시의회, 공직자 갑질 근절 규정 마련

입력 2019.04.23. 15:37 수정 2019.04.23. 15:37 댓글 0개
김익주 시의원 발의

광주시 공무원과 산하기관 임직원의 갑질 행위를 근절하고 피해자를 지원하는 조례가 제정된다.

23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이날 김익주 시의원(광산1)이 발의한 ‘광주시 갑질 행위 근절 및 피해자 지원 조례’를 의결했다.

이 조례는 부하직원을 상대로 한 내부적 갑질과 인허가 신청자 및 하급기관을 상대로 한 외부적 갑질을 근절하기 위해 마련됐다. 갑질 행위에 대한 신고·지원센터 운영과 직장교육 의무화, 갑질 행위 근절 대책 수립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갑질 행위가 근절되도록 갑질 피해에 대한 조사가 착수되면 행위자를 직위해제하고 중징계 등 무거운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김 의원은 “공공이든 민간이든 우월적 지위를 내세워 상대를 무시하거나 인격적 모독을 가하는 갑질 행위는 시민들이 용납되지 않는다”며 “이번 조례 제정을 통해 공직자들 상호간에 존중하고 시민들을 주인으로 모시는 행정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조례안은 오는 30일 제278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