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김영록 지사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관광거점 개발을”

입력 2019.04.23. 14:27 수정 2019.04.23. 14:27 댓글 0개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연계 관광상품 발굴 여수산단 근본적 종합대책 강조

김영록 전남지사는 23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사업의 성공을 위해 선택과 집중이란 전략적 접근을 통한 관광거점 개발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실국장 정책회의에서 “27일 예정된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은 지역민들의 경전선 전철화 염원을 환기시키고 공론화해 신속히 추진되도록 하자는 차원”이라며 “관광 SOC가 어느정도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는 보성군이 추진하는 열선루 복원사업을 포함한 이순신 호국 관광벨트, 해양관광, 해양치유, 역사유적 등 흩어져 있는 관광자원을 거점별로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업은 중앙 공모사업으로만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큰 틀의 사업은 국가사업으로 하되 도 자체적으로도 적절한 관광 프로젝트 공모를 통해 좋은 사업을 많이 발굴해 추진하자”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또 “7월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개최를 위해 입장권 구매 및 홍보 등 광주시와 협력체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일부 종목이 여수에서 열리는데다 많은 국내외 관람객이 몰려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들이 전남의 많은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도록 연계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교통대책도 꼼꼼히 챙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수국가산단 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사건에 대한 특단의 대책도 주문했다.

김 지사는 “있을 수 없는 일로 불신을 키워놓고도 해당 업체에서 아직도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원론적인 얘기만 하고 있다”며 “배출업체에 구체적이고 빠른 특단의 대책을 마련토록 독려하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는 기업에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거나 기를 죽이려는 것이 아니라 당연하고도 반드시 해야 하는 조치”라며 “도 차원에서도 민관 거버넌스를 구성해 여수산단의 이번 오염물질 배출 문제를 비롯한 악취문제 등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근본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승한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