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위령'이냐 '추모'냐 논란 속 여순사건유족회 '중재'

입력 2019.04.23. 14:15 수정 2019.04.23. 14:15 댓글 0개

여수시의회의 ‘여순사건’ 지역민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조례안을 놓고 집행부와 의회의 대립각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족회가 중립적 명칭을 요구하는 등 중재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여순사건여수유족회는 23일 입장문을 통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지역 내에서 시민추진위원회 명칭에 대한 논란이 안타깝다”며 “특별법 제정에 힘을 보태야할 여수시와 의회가 엇갈린 목소리는 특별법제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족회는 “오는 6월 시의회 임시회에서 모든 시민, 단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제3의 용어로 조례를 개정한다는 전제하에 여수시는 조례안 수정을 위한 재의 요구를 철회하고, 의회도 임시회에서 중립적 명칭으로 조례안을 재개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황순경 유족회장은 “유족회와 권오봉 여수시장, 서완석 여수시의회의장이 만나서 대화한 결과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로 명칭을 변경, 논란이 됐던 ‘위령’이나 ‘추모’단어를 넣지 않는 제목이 좋겠다는 의견일치를 봤다”면서 “지역내 모든 단체와 시민이 공감하고 참여하는 중립적 명칭으로 추진위를 구성해 미래지향적 사업을 추진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여수시의회는 ‘여수시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의원 수정안으로 통과시킨 바 있다. 조례안을 만든 상임위원회는 ‘추모사업 시민추진위’로 올렸으나, 주종섭 의원이 ‘위령사업 시민추진위’로 명칭 변경해 표 대결로 주 의원의 수정안이 통과 됐다.

여수지역 기독교계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지원 조례 개정에 대한 우리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여순사건 조례안 수정안’의 재개정을 요구하는 등 반발했다.

여수=강명수기자 kms3056@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