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마약 현대3세, 텔레그램에선 '정회장님'으로 불렸다

입력 2019.04.23. 08:17 댓글 0개
구매 대행 20대, SK 3세 최씨 'YG Bro' 저장
"어린 시절 형" 현대 3세 정씨는 '정회장님'
최씨 "정씨, 대마 얘기 나오자 이씨에 부탁"
"두 사람 이전부터 거래 가능성 추측" 진술
경찰, 정씨 여죄 가능성 배제 안해…조사중
【인천=뉴시스】배훈식 기자 =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SK그룹 창업주 3세 최영근(32·구속)씨가 지난 9일 오전 인천 남동구 인천남동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를 위해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2019.04.09.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현대·SK 3세에게 대마를 대신 사준 20대가 유독 현대 3세 정모(30)씨에게만 '회장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씨의 마약 혐의가 현재까지 조사된 것 외에 더 있을 가능성을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뉴시스 취재 결과 인천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달 정씨와 SK그룹 3세 최영근(32·구속)씨의 대마 구매 대행 노릇을 해 준 이모(27·구속기소)씨를 조사할 당시, 이씨가 이들과 대마 관련 대화를 나눌 때 텔레그램을 사용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리고 이씨 텔레그램에서 최씨의 경우 그의 이름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는 알파벳 이니셜을 섞어 'YG Bro'로 돼 있는 반면, 정씨는 '정회장님'이라고 저장이 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씨는 검찰 조사에서 정씨를 어렸을 때부터 알았던 형이라고, 최씨는 정씨의 지인으로서 알게 된 형이라고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개인적 친분은 정씨와 더 깊고 형인 것은 두 사람 모두가 같은데, 오히려 정씨에게만 '회장님'이라는 존칭을 사용한 것이다.

이에 경찰은 정씨가 단순히 이씨를 통해 대마를 개인적으로 구매한 것 이상의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닌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지난 2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 후 이달 20일 귀국해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2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인천지검은 정씨 여죄 가능성과 관련해 최씨 진술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와 같은 혐의로 지난 9일 검찰로 넘겨진 최씨는 최근 조사에서 대마를 처음 하게 된 경위에 대해 정씨와 우연히 대마 이야기를 나누다가 대마를 구입해 함께 흡연하기로 했고, 그러자 정씨가 이씨에게 대마 구매를 부탁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최씨는 대마 이야기를 하던 끝에 정씨가 이씨에게 구매를 부탁한 것으로 보아 두 사람은 자신이 대마를 하기 전부터 대마 거래를 한 것 같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씨는 자신의 추측일뿐, 직접 보거나 들은 것은 아니라고도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씨로부터 대마를 7회 구매해 자택 등지에서 이씨와 4회, 최씨와 1회 등 총 11회에 걸쳐 대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지난해 3~5월 이씨, 올해 3월 또다른 이모(30)씨를 통해 대마를 구매하고 15차례 이상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현재까지 조사된 두 사람의 첫 범죄사실은 지난해 3월말께 정씨가 변종 대마인 'OOOO OOOO 쿠키' 7g를 최씨와 함께 구매하겠다며 이씨에게 105만원을 입금, 다음 날 이씨로부터 정씨와 이씨가 최씨 거주지에서 건네 받은 것으로 동일하다.

이 대마 종류는 이 대마 종류는 그동안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는 신종으로, 특히 담배처럼 말아서 피는 대마초보다 환각 증세가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기관에선 두 사람이 사들인 '쿠키'의 환각성이 일반 대마초의 40배 정도라고 설명하고 있다. 1g당 15만원은 시중에서 유통되는 금 1g 가격의 3배 수준이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와 최씨 모두 대마 구입 및 흡입 혐의에 대해 대부분 인정했다.

정씨는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8남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옛 현대기업금융) 회장의 장남이다.

최씨는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이자 최 회장의 장남 고 최윤원 전 SK케미칼 회장의 외아들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는 5촌 조카와 당숙 사이다.

wrcman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