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이지리아에서 영국인등 관광객 2명 피살, 3명 납치

입력 2019.04.22. 06:43 댓글 0개
명승지 찾은 단체관광객 12명 봉변
【라고스( 나이지리아) = AP/뉴시스】지난 달 13일 나이지리아 수도의 3층짜리 학교 건물 붕괴현장에서 주민들이 매몰된 어린이들의 구조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라고스(나이지리아)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나이지리아 중북구 관광지에서 영국 여성 한 명과 나이지리아 인 한 명이 총격을 받아 피살되었다고 현지 경찰과 영국고등법무사무소가 발표했다.

영국측 성명에 따르면 이들은 카두나 주에 있는 주말 휴가지인 카주루 성에서 무장한 남자들에게 공격을 당했으며 영국 국적의 여성의 이름은 페이 무니로 밝혀졌다.

무니는 국제구호단체 '머시 코'(Mercy Corps ) 소속의 홍보전문가로 나이지리아에서 2년 째 근무해왔다. 이 단체는 성명을 통해서 "정말 가슴 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카두나주 경찰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무장 총격범들이 다른 3명을 납치해갔다고 말했다. 그들의 국적과 이름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피살당한 영국 여성은 수도 라고스에서 온 단체관광객 12명 가운데 속해 있었다고 말했다.

카두나 주는 최근 몇 달 동안에 무장단체들의 납치 사건이 빈번하게 일어났던 곳이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