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미혼 아니고 비혼, 유모차 아니고 유아차"

입력 2019.04.21. 11:15 수정 2019.04.21. 11:15 댓글 0개
황주홍 의원, 변화한 시대상 반영한 법률 개정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은 21일 법률에서 쓰이는 ‘미혼(未婚)’을 ‘비혼(非婚)’으로 개정하는 ‘건강가정기본법’ 등 4건, ‘유모차(乳母車)’를 ‘유아차(幼兒車)’로 변경하는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 등 5건의 법률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결혼을 할 예정이지만 아직 하지 않음’을 내포하고 있는 미혼을 ‘결혼하지 않음’을 의미하는 가치중립적인 비혼으로 바꾸어 사용하도록 했다. 비혼은 국립국어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 국어사전인 우리말샘에 공식 등재된 용어다.

또한 수유와 어머니를 뜻하는 한자어인 유모차를 유아가 타는 차라는 본래 의미를 살린 유아차로 개정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평등육아를 지향하고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하자는 것이다.

황 의원은 “변화한 시대상황과 국민정서를 법률에 명확히 반영해야 한다. 비혼 사용으로 결혼에 대한 개인의 주체적 의사가 보다 명확히 표현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모성의 육아전담을 상징하는 유모차 용어개정으로 생활 속 성 평등 의식이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