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LG디스플레이, 반 고흐 작품 올레드 TV로 선보인다

입력 2019.04.21. 10:00 댓글 0개
반 고흐 공식 체험전시장에 디지털 갤러리 특별 전시관 운영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천재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명작들이 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통해 디지털 명작으로 재탄생했다.

LG디스플레이는 8월25일까지 우정아트센터에서 열리는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전시회 내부에 디지털 갤러리 특별전시관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러빙 고흐'라는 이름의 디지털 갤러리는 '1890년에 사망한 고흐가 130년을 넘어 2019년 당신을 만난다'라는 주제로 고흐 작품 중 하나인 '푸른색 방'을 현대적인 컨셉으로 재해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원작의 창문이 있던 자리에 77인치 LG 올레드 TV를 넣어 관객들이 고흐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올레드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화소를 하나하나 컨트롤할 수 있어 한층 더 세밀하고 정밀한 표현이 가능하다. 또한, 깊은 블랙을 비롯한 풍부한 색감을 구현하며, 넓은 시야각을 제공함으로써 관람객들이 정면, 측면 어느 각도에서도 색상의 변질 없이 원작의 감동을 느낄 수 있다.

이번에 설치된 제품은 종이처럼 얇은 월페이퍼 디자인으로 그림을 벽에 붙인 듯한 느낌을 만들며,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돼 있어 원본 영상을 분석해 최적의 화질을 구현해 마치 실제 그림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디지털 갤러리에 설치된 올레드 TV에는 ▲ 고흐방에서 바라보는 도시의 거리 풍경, ▲ 고흐방에서 바라보는 자연의 풍경, ▲ 고흐방을 바라보는 다양한 인물이라는 주제로 ‘꽃이 핀 과수원’, ‘자화상’ 등 고흐의 대표 작품 30여점이 번갈아 상영된다.

전 세계 고흐 전시회를 주최하고 세계 최대의 고흐 컬렉션을 보유하고 있는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의 총괄 책임자 애드리안 돈스젤만(Adriaan Dönszelmann) 매니징 디렉터(Managing Director)는 "인상파 화가였던 고흐의 작품은 거친 붓터치와 원색을 활용한 다양한 색감이 특징"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반 고흐와 그의 작품을 쉽고 친근하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산업과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다가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 전략 프로모션 디비젼(Division) 고규영 상무는 "작품이 표현하려고 하는 색상이나 느낌을 있는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OLED TV는 예술과 과학의 융합 트랜드에 걸맞은 디스플레이"라며 "일반적인 TV의 기능을 넘어 인류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해주는 라이프 디스플레이로서 올레드가 가진 프리미엄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릴 수 있는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